출처 : 동물권행동 KARA


동물자유연대와 동물권행동 카라는 병약한 새끼돼지들을 망치로 때려 도살하고 사체를 무단 매립한 경남 사천의 한 돼지농장을 동물보호법 위반으로 검찰에 고발했다고 3일 밝혔다.
동물보호단체가 공개한 영상 속에는 농장 직원이 새끼돼지들을 구석으로 몰아넣은 뒤 망치로 내리찍는 장면이 나온다. 돼지들은 이를 피해 발버둥치는 등 끔찍한 모습이 담겨있다.

농장 측은 느리게 자라거나 설사병에 걸린 돼지들을 선별해 도태시키는 과정이라는 입장이지만 단체들은 농장 측이 망치로 확인사살까지 하는 등 살처분 원칙을 지키지 않았다고 주장하고 있다.

현행 동물보호법은 농장에서 기르는 동물의 목을 매다는 등 잔인한 방법으로 죽이거나 다른 동물이 보는 앞에서 가축을 죽이는 행위를 금지하고 있다. 이를 위반하면 2년 이하의 징역 또는 2000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하도록 규정하고 있다.

동물보호단체들은 공장식 축산 돼지농장인 해당 농장이 최소 1만 마리에서 최대 3만 마리 규모의 돼지들을 사육하여 CJ와 도드람 등에 납품한다고 밝혔다.

출처 : JTBC 뉴스 방송 캡처

농장 곳곳에 썩은 돼지 사체가 방치되어 있거나 매립된 현장도 발견됐다. 돼지의 사체를 무단으로 매립하거나 소각하는 것은 폐기물관리법 위반에 해당된다. 농장은 근처에 민가와 강이 있음에도 비닐을 땅에 깔거나 침출수를 막으려는 장치를 마련하지 않아 주변 수원이 오염됐을 가능성도 있다고 단체들은 밝혔다.

농장 관계자는 “사체를 고열 처리기에 처분했고 무단 매립한 적은 없다”고 JTBC 측에 해명했으나 농장주와 소유권 분쟁 중인 일부 전 직원들이 묻었을 가능성은 시인했다.

동물보호단체 카라의 김현지 팀장은 국민일보와의 통화에서동물보호법은 가축, 농장 동물들한테도 적용되며 해당 농장에서 동물을 죽인 방식이 너무 잔인하다”며 “단체가 충분히 사전조사를 했고 폐기물 매립 등과 같은 문제도 발견한 만큼 고발조치했다. 철저한 관련법 보완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이신혜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