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일 전국에 한파 주의보가 내려지면서 보건당국이 동상이나 저체온증 등 한랭질환에 유의할 것을 당부했다. 최근 5년간 발생한 한랭질환자 10명 가운데 3명 꼴은 술을 마셨던 상태였던 것으로 나타났다.
한랭질환은 추위가 직접 원인이 되어 인체에 피해를 입힐 수 있는 질환을 말한다.

질병관리본부가 2013년 12월부터 올해 2월까지 전국 약 500개 병원 응급실로부터 신고받아 집계한 한랭질환자( 2271명)를 분석한 결과, 이들 중 66명이 목숨을 잃은 것으로 나타났다. 한랭질환자의 68%가 12월 중순부터 다음해 1월 하순까지 기간에 발생했다.

연령별로는 50대가 가장 많았고 고령일수록 저체온증 같은 중증 한랭질환이 많았다. 한랭질환자의 33%는 음주 상태였던 것으로 조사됐다.
한랭질환자 10명 가운데 7명은 길가나 집주변과 같은 실외에서 발생했다. 하루 중 언제라도 신체가 추위에 노출되는 때에 발생하나 기온이 급감하는 밤부터 아침 사이에 한랭질환 사망자가 많았다.

한랭질환은 심각한 인명피해로 이어질 수 있지만 건강수칙을 잘 지키는 것으로도 예방이 가능하다. 겨울철 한파특보 등 기상예보를 확인하고 내복‧장갑‧목도리‧모자 등으로 따뜻하게 옷을 입는 등 건강수칙의 준수가 필요하다.

특히 고령자와 어린이는 일반 성인에 비해 체온 유지에 취약하므로 한파 시 실외활동을 자제하고 보온에 신경써야 한다.
만성질환(심뇌혈관질환, 당뇨, 고혈압 등)이 있는 경우에는 혈압이 급격히 상승하는 등 증상이 악화되어 위험할 수 있으므로 추위에 갑자기 노출되지 않도록 주의하고 무리한 신체활동을 피하는 것이 좋다.

또 술을 마시는 경우 신체는 열이 올랐다가 체온이 급격히 떨어지지만 추위를 인지하지 못하여 위험할 수 있으므로 한파 시에는 과음을 피하고 절주하도록 한다.

질병관리본부 미래감염병대비과 관계자는 “독거노인과 노숙자는 한파에 특히 취약하므로 가족, 이웃과 지자체의 각별한 관심이 필요하다”면서 “특히 초겨울에는 신체가 추위에 덜 적응되어 약한 추위에도 한랭질환 위험이 크므로 각별히 주의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 “올 겨울은 기온이 큰 폭으로 떨어지는 날이 있어 갑작스런 추위가 예상된다”는 기상청 전망에 따라 저체온증, 동상과 같은 한랭질환 예방을 위해 철저히 대비해줄 것을 당부했다.

대표적인 한랭질환인 저체온증은 체온이 35도 이하일 때로 우리 몸이 열을 잃어버리는 속도가 열을 만드는 속도보다 빠를 때 발생한다. 열 손실은 물과 바람 부는 환경에서 증가하므로 눈 비 바람 물에 젖은 상황은 더 위험하다. 또 두뇌에 영향을 끼쳐 명확한 의사 결정 및 움직임에 악영향을 끼치고 약물이나 음주를 하였을 때 더욱 악화될 수 있다.

가장 먼저 온몸, 특히 팔다리의 심한 떨림 증상이 발생하고 34도 미만으로 체온이 떨어지면 기억력과 판단력이 저하되고 말이 어눌해지다가 지속되면 점점 의식이 흐려지며 결국 의식을 잃게 된다.

동상은 추위에 신체 부위가 얼게 되어서 발생하는 증상이다. 주로 코, 귀, 뺨, 턱, 손가락, 발가락에 걸리게 되고, 최악의 경우 절단이 필요할 수 도 있다. 동창은 영상의 온도인 가벼운 추위에서 혈관 손상으로 염증이 발생하는 것이다. 동상처럼 피부가 얼지는 않지만 손상부위에 세균 침범 시 심한 경우 궤양이 발생할 수 있다.

참호병과 침수병이라는 것도 있다. 참호병은 발을 물(10℃ 이하 냉수)에 오래 담그고 있을 때 발생한다. 침수병은 차갑고 습한 공기에 오래 노출되었을 경우 발생한다. 축축하고 차가운 신발을 오래 신고 있을 때 등 발생할 수 있다.

민태원 기자 twmi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