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일 오전 11시 57분쯤 경기도 파주시 연다산동에서 배수관 관로 공사를 하던 근로자 2명이 무너진 흙더미에 깔려 파묻혔다. 119 구조대가 구조해 병원으로 옮겼지만 결국 숨졌다. 경찰과 소방 당국은 사고 경위를 파악하고 있다.

박민지 기자 pmj@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