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석역 피해자, 뒷좌석으로 탈출하려다…” 블랙박스에 찍힌 장면


경기도 고양 일산동구 백석역 주변에서 난방공사 배관 파열 사고로 숨진 사망자의 차량 블랙박스가 나왔다. 경찰은 사망자 손모(69)씨가 폭발 지점 근처에서 증기를 보고 차량 뒷좌석으로 대피하던 중 변을 당한 것으로 보고 있다.

5일 사고를 수사 중인 경찰에 따르면 손씨는 4일 오후 백석역 근처를 지나던 중 증기가 올라오는 것을 보고 차를 멈췄다. 블랙박스에는 손씨의 비명과 함께 앞 유리창이 깨지는 장면이 담겼다. 녹화는 이후 끊겼다.

경찰 관계자는 “손씨가 차량을 세운 상태에서 앞 유리창이 깨지자 물줄기가 덮친 것으로 보인다”며 “이때 중화상을 입은 피해자가 뒷좌석으로 탈출하려다가 실패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당시 사방으로 치솟은 물줄기는 차량의 창문을 모두 깰 정도의 충격이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손씨가 타고 있던 차량은 사고 이후 약 2시간 후에 발견됐다. 손씨는 전신에 화상을 입은 채 뒷좌석에 숨져 있었다. 손씨는 사고 당일 내년 4월 결혼을 앞둔 딸과 사위와 함께 식사하고 귀가하던 중 약 10분 만에 변을 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부검을 통해 손씨의 정확한 사인을 밝힐 계획이다.

박은주 기자 wn1247@kmib.co.kr, 뉴시스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