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 장자연씨의 영정사진

‘장자연 리스트’ 사건을 재조사 중인 대검찰청 진상조사단이 방용훈 코리아나호텔 사장을 비공개 소환해 조사했다. 방용훈 사장은 방상훈 조선일보 사장의 동생으로 고 장자연씨 성접대 의혹 사건에 관여한 혐의를 받고 있다. 조선일보 사주 일가가 ‘장자연 사건’과 관련해 검찰에 소환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대검 진상조사단은 5일 “방 사장을 오후 1시 30분부터 오후 4시 30분까지 비공개로 불러 조사했다”고 밝혔다. 조사단은 방 사장을 상대로 장씨와의 술자리 등 그간 제기됐던 의혹에 관해 조사를 진행한 것으로 알려졌다.

고 장자연씨와 방용훈 코리아나호텔 사장 출처 : JTBC 뉴스

방 사장은 2007년 10월 서울 강남구 청담동의 고급 중식당에서 장씨와 술자리를 가진 사실 등이 경찰 조사 결과 확인된 바 있다. 그러나 방 사장을 따로 불러 조사한 적은 없다.

‘장자연 사건’은 장씨가 2009년 정·재계 유력 인사들과의 술자리 및 성접대를 강요받았다는 내용의 유서를 남기고 스스로 목숨을 끊으면서 세상에 알려졌다. 장씨의 리스트에는 재벌그룹 총수, 방송사 PD, 언론사 경영진 등이 적혀있던 것으로 전해진다. 하지만 수사기관 조사를 통해 장씨 소속사 대표만 처벌이 이뤄지면서 진상이 은폐됐다는 의혹이 계속됐다.

대검 진상조사단은 ‘장자연 리스트’와 관련해 방상훈 사장의 차남인 방정오 전 TV조선 대표이사 전무도 곧 소환할 계획이다. 방 전 전무는 2008년 10월 장씨와 술자리를 가진 사실이 확인됐지만, 경찰 수사 단계에서 내사 종결됐으며 최근 딸의 ‘운전기사 갑질’ 논란 끝에 대표이사직에서 사퇴했다.

이신혜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