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하반기 CGV 영화산업 미디어포럼에서 기조연설중인 CJ CGV 최병환 대표이사. CJ CGV 제공

올해도 극장을 찾은 관람객 수가 2억명을 돌파할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외화는 프랜차이즈 영화가, 한국영화는 다양한 장르 영화가 사랑을 받았다.

CJ CGV 최병환 대표이사는 6일 서울 용산구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 열린 2018 하반기 CGV 영화산업 미디어포럼에서 “2013년 처음으로 국내 관람객 2억명을 돌파한 이후 5년 동안 횡보하고 있다”며 “우리나라는 연평균 인당 관람 횟수가 4.25회로, 더 이상 관람 횟수 증가를 기대하기는 어려운 상황”이라고 말했다.

CGV 리서치센터에 따르면 2018년 전국 관람객은 11월 말 기준 누적 약 1억9400만명으로 전년 동기간 대비 99% 수준이다. 이 추세라면 지난해와 비슷하거나 조금 줄어든 수준에서 올 한 해가 마무리될 것으로 예상된다. 지난해 총 관람객 수는 2억1987만명이었다.

예년과 마찬가지로 한국영화와 외국영화의 대결이 팽팽했는데, 한국영화가 상대적으로 우위를 보일 전망이다. 11월까지 한국영화 비중은 51%로 외화를 앞섰다. 외화는 프랜차이즈 영화의 강세 현상이 두드러졌다. 100만 이상 영화 중 프랜차이즈 영화 비중은 62%로, 지난해(50%) 대비 12%p 높아졌다. 시리즈의 1편을 제외한 수치임을 감안하면 이러한 추세는 앞으로 심화될 것으로 보인다.

한국영화는 오히려 다양한 장르와 새로운 소재를 무기로 뜨거운 반응을 이끌어냈다. 영화 ‘신과함께’는 1·2편 모두 1000만 관객을 동원한 기념비적인 작품으로, 한국형 블록버스터의 성공을 넘어 한국형 프랜차이즈의 가느성을 보여줬다. 개성 강한 한국형 액션 ‘독전’ ‘마녀’ ‘공작’은 300만 이상 관객을, 최근 몇 년 간 주목받지 못했던 공포·로맨스 장르의 ‘곤지암’ ‘너의 결혼식’ ‘지금 만나러 갑니다’는 200만 이상 관객을 동원했다.

이승원 마케팅담당은 “한국영화는 올해 대형 외화 프랜차이즈들 속에서 고군분투하며 한국영화산업의 양적인 측면뿐 아니라, 질적 측면 모두에서 충분한 성과를 냈던 한 해로 보인다”고 말했다.

월별로 살펴보면 전통적인 비수기에 ‘마블 시리즈’가 포진하면서 올 4월은 전년 대비 관람객이 상승한 가운데 8월까지는 전년과 거의 유사한 수준의 관람객 추이를 보였다. 그러나 9월과 10월의 누적 관객 수가 전년 대비 꺾였다. 9월과 10월의 총 관람객은 전년 대비 90% 수준으로, 특히 추석 전후 1주일간 전년의 76.2%에 그쳤다.

치열해진 경쟁 상황에서 특정 시즌에 유사한 장르의 영화가 집중적으로 몰리면서 이목을 끌지 못했을 뿐 아니라, 관객들이 관람 전 영화정보를 꼼꼼히 검증하는 방식까지 더해진 결과다.

이승원 마케팅담당은 ‘입소문’의 힘이 더욱 중요해진 한 해였다고 설명했다. 그는 “지난 10월 CGV 리서치센터의 ‘영화선택영향도 조사’에 따르면 일반적으로 관객들이 영화를 선택하기 전에 찾아보는 정보가 평균 3.7개 정도인 것으로 조사됐다”며 “연령이 어리고, 라이트 유저(Light User)일수록 자신이 볼 영화에 대해 정보를 탐색하려는 경향이 강해졌다. 관객들은 더 이상 단순히 배우 감독 예고편 등과 같은 영화 내적 요인만 가지고 영화를 보지는 않는다”고 설명했다.

실제로 관객들이 찾아보는 정보들 중에 관람평에 대한 신뢰가 매우 높아, 부정적 바이럴에 의한 관람 포기율이 약 33%에 이르는 것으로 분석됐다. 반면 영화 ‘서치’ ‘보헤미안 랩소디’ ‘월요일이 사라졌다’ 등과 같이 입소문으로 박스오피스 순위를 역주행하는 ‘개싸라기 흥행’이 올 한 해 다수 터지며 장기 상영으로 이어져 눈길을 끌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