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티이미지뱅크

달리는 버스 안에서 운전기사를 폭행한 50대 남성에게 법원이 집행유예를 선고했다.

제주지방법원 형사2단독 황미정 판사는 특정범죄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운전자 폭행 등) 등의 혐의로 기소된 강모(58)씨에게 징역 10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하고, 160시간의 사회봉사를 명령했다고 6일 밝혔다.

황 판사는 “피고인은 폭력 범죄로 처벌받은 전력이 여러 번 있음에도 다시 죄를 저질렀다”며 “다만 범행을 대체로 인정하면서 반성하는 점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형을 정했다”고 판시했다.

강씨는 지난해 11월 28일 제주시 도남동 한 시내버스에서 ‘내가 안 탔는데 문을 닫았다’며 A씨에게 욕설을 하고 멱살을 잡은 것으로 조사됐다.

버스 종점까지 소란을 피우던 강씨는 A씨의 직장동료인 B씨(47)가 제지하자 “넌 뭐야 XX야”라고 욕설을 하며 또다시 피해자의 멱살을 잡아당겼다.

박선우 인턴기자, 뉴시스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