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의 2019년 예산안 잠정 합의안에 대한 긴급 기자회견을 끝낸 김관영 바른미래당 원내대표가 취재진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왼쪽부터 김관영 바른미래당, 장병완 민주평화당, 윤소하 정의당 원내대표. 뉴시스

바른미래당 민주평화당 정의당 등 야 3당은 내년도 예산안에 잠정 합의한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을 비난했다.

야 3당은 6일 국회 정론관에서 공동기자회견을 열고 “민주당과 한국당이 결국 정치 개혁을 위한 국민적 열망을 거부하고 기득권 동맹을 선택했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여당 민주당은 결국 촛불민심을 거역한 정치개혁 거부의 길로 나가게 됐다”며 “한국당 역시 오랜 정치의 숙원을 계속 모른척 해오다가 결국 여당과 야합했다”고 비판했다.

이어 “양당은 기득권을 위해서라면 정치개혁을 중단하는 정도가 아니라 역행도 서슴지 않고 있다. 그것이 양당의 맨 얼굴”이라며 “이번 예산안 야합은 정치개혁과 선거개혁을 명령한 국민의 의사를 철저하게 무시하고, 건설하는 패권주의 기득권 세력으로서 모습을 숨기지 않는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국민에 대한 배신행위를 거두지 않으면 우리 3당은 보다 강력한 투쟁으로 정치개혁을 완수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이슬비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