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배우 한고은(사진)이 ‘빚투’ 논란에 휩싸였다. 한고은의 부모로부터 사기를 당했다는 주장이 나왔다.

소속사 마다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6일 한고은의 빚투 논란에 대해 “사실 관계를 확인한 뒤 입장을 내놓을 것”이라고 밝혔다. 빚투는 연예인 본인, 또는 가족과 청산되지 않은 과거의 채무 피해를 폭로하는 움직임을 말한다. 래퍼 마이크로닷으로 시작돼 가수 비, 배우 마동석과 같은 톱스타에게로 번졌다. 연예인이 뒤늦게 피해자를 만나 문제를 해결한 사례도 있다.

60대 여성 A씨는 이날 한 언론과 인터뷰에서 40년 전 자신의 집에 세를 들었던 한고은의 부모로부터 사기를 당했고 주장했다. A씨는 1980년 6월 “은행 대출을 받기 위해 담보 물건이 필요하다. 성실하게 갚겠다”는 한고은 어머니의 부탁을 받고 집을 담보로 내줬다고 했다. 1975년생인 한고은은 당시 한국식 나이로 6세였다.

A씨는 한고은 어머니에 대해 친구라고 설명했다. 세입자 관계만은 아니었다는 얘기다. 그는 “1981년 11월 은행으로부터 이자 상황 독촉장을 받았고, 한고은의 부모를 찾았지만 이미 잠적한 뒤였다”며 “한고은 가족의 거주지로 찾아갔지만 이미 다른 곳으로 이사했다. 이사한 곳도 다른 사람의 명의였다. 그때서야 사기를 당했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말했다.

A씨는 고스란히 떠안은 채무 원금 3000만원과 연체이자 320만원을 갚지 못했고, 그 결과 서울 미아동에 있던 건물을 헐값에 처분해 빚을 대신 갚았다고 주장했다. 또 1989년 수소문해 만난 한고은의 어머니에게서 “반드시 갚겠다”는 말을 듣고 한 번 더 믿었지만 뒤늦게 다시 찾은 한고은의 가족은 미국으로 이민을 떠났다고 했다.

A씨는 지난달 30일 마다엔터테인먼트와 연락이 닿아 한고은의 부친과 연락할 수 있었다. 한고은의 부친은 A씨와 주고받은 문자메시지에서 채무 해결을 약속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철오 기자 kcopd@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