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항서 베트남 축구대표팀 감독이 6일 하노이 마이딘 스타디움에서 필리핀과 가진 스즈키컵 준결승 2차전에서 전술을 지휘하고 있다. AP뉴시스

박항서 감독의 베트남 축구대표팀이 동남아시아 대항전인 스즈키컵에서 결승으로 진출했다. ‘박항서 매직’은 이제 마지막 관문만 남기고 있다.

베트남은 6일 수도 하노이 마이딘 스타디움에서 열린 스즈키컵 준결승 2차전에서 필리핀을 2대 1로 격파했다. 준결승에서 2승을 기록, 2008년 이후 10년 만에 결승 진출에 성공했다. 당시 베트남은 우승했다. 10년 만에 정상 탈환을 노리고 있다.

필리핀의 사령탑은 스웨덴 출신인 스벤 예란 에릭손 감독.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맨체스터시티를 이끌었던 명장이다. 박 감독은 에릭손 감독과의 전술 대결에서 승리했다.

베트남은 득점 없이 맞선 후반 38분 응우옌꽝하이, 후반 41분 응우옌꽁프엉의 연속 골로 승기를 잡았다. 박 감독은 두 번째 골이 터졌을 때 승리를 확신한 듯 기뻐했다. 필리핀은 후반 44분 만회골에 성공했지만 승부를 뒤집을 수 없었다.

베트남 관중이 6일 필리핀과 스즈키컵 준결승 2차전을 가진 하노이 마이딘 스타디움 관중석에서 금성홍기를 휘날리며 응원하고 있다. 한 관객(왼쪽)은 박항서 베트남 축구대표팀 감독을 몸에 그려 넣었다. AP뉴시스

베트남은 이제 말레이시아와 결승전을 갖는다. 이미 조별리그에서 말레이시아를 2대 0으로 제압한 만큼 우승을 기대할 수 있다. 결승전은 오는 11일과 15일에 1·2차전을 갖고 최종 전적으로 챔피언을 결정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김철오 기자 kcopd@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