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유몰 홈페이지 화면캡처

최대 99%까지 할인받을 수 있는 온라인 리퍼브 쇼핑몰인 ‘이유몰'이 인기를 끌고 있다. 7일 접속자들이 몰리며 홈페이지까지 마비됐다. 이유몰의 인기에 리퍼브 매장에 대한 관심까지 높아지고 있는 가운데 전문가들은 경기 불황의 어두운 단면이라고 진단했다.

리퍼브는 ‘리퍼비시드 프로덕트’의 줄임말로 고객들의 단순 변심으로 반품한 제품이나 전시됐던 물품 등이다. 성능은 새 제품과 큰 차이가 없으면서도 ‘중고상품'은 아닌 데다 가격까지 저렴하다.

리퍼브 매장은 이 같은 제품을 다시 포장해 대폭 할인한 가격에 판매하는 곳이다. 과거 TV나 냉장고 등 가전제품을 오프라인 매장에서 주로 판매했다면 최근 들어선 일반 의류나 생활용품까지 품목이 다양해졌고 유통망도 온라인으로 확대됐다.

이유몰은 지난 9월 부도난 화장품 수입업체에서 물건을 들여와 최대 99% 할인된 가격에 판매하며 화제를 모았다. 떠리몰·임박몰 등에서도 유통기한이 임박한 상품이나 리퍼브 제품을 최대 99% 할인된 가격에 판매하고 있다.

그러나 리퍼브 매장의 인기는 최근 경기 불황을 역설적으로 보여주고 있다는 게 전문가들의 분석이다.
민간연구기관의 한 연구원은 “경기가 좋지 않아 소비 심리는 위축된 상황”이라며 “이 상황에서 조금이라도 싼 가격에 물건을 구매하려는 시도가 늘고 있다는 점에서 마냥 긍정적으로 보기는 어렵다”고 했다.

리퍼브 매장에서 제품 구매를 결정할 때는 신중해야 한다는 목소리도 많다. 제품 선택에 한계가 있는 데다 인터넷 최저가 상품이 더 저렴한 경우도 많기 때문이다.
한 소비자는 “냉장고를 구매하기 위해 인터넷 검색을 했다”며 “동일 모델의 새 제품이 더 저렴한 것을 알고 인터넷 최저가로 구매했다”고 전했다.

서윤경 기자 y27k@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