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월호 유가족 민간인 사찰 의혹으로 검찰 수사를 받아온 이재수 전 국군기무사령부 사령관이 7일 투신했다.

이 전 사령관은 이날 오후 2시48분쯤 서울 송파구 한 오피스텔 건물에서 극단적 선택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전 사령관은 경찰병원으로 후송됐지만 사망했다. 이 전 사령관은 유서를 남긴 것으로 전해졌으나, 구체적인 내용은 확인되지 않았다.

이 전 사령관은 세월호 참사 당시 유가족 등에 대한 불법 사찰을 지시했다는 혐의로 지난 3일 구속 영장이 청구됐지만 기각됐다. 이 전 사령관은 검찰 소환 당시 “국가적 재난 상황에서 부대와 부대원들은 최선을 다해 임무 수행을 했다”고 진술했다.

박민지 기자 pmj@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