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이 조은희(사진) 서울 서초구청장의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에 대해 불기소 처분을 내렸다.

9일 서초구에 따르면, 서울중앙지방검찰청은 지난 6일 지난해 12월 조 구청장이 주민자치위원들과 간담회를 갖고 식사를 제공한 것은 “적법한 직무행위로서 혐의가 없고, 기념품 제공은 죄가 안된다”며 불기소 처분키로 결정했다.

조 구청장은 이에 대해 “사필귀정”이라고 반기는 한편 “경찰이 아무런 위법 사항이 없는 정당한 직무행위에 대하여 오랜 시간 무리하게 과잉수사를 벌여온 것으로 드러났다”며 경찰 수사에 유감을 표명했다.

서초구는 “경찰은 조 구청장이 수사 초기부터 사실관계를 모두 인정하고 녹음파일과 녹취록을 제출하는 등 수사에 적극 협조하였음에도 불구하고 10개월 가까이 조사를 진행하며 주민과 공무원 등 40여명을 참고인으로 소환했다”고 전했다.

자유한국당 소속인 조 구청장은 지난 6월 치러진 지방선거에서 야당 출신으로서는 서울시에서 유일하게 구청장에 당선됐다.

김남중 기자 njkim@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