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서 하와이 섬에서 어린 몽크바다표범이 코에 뱀장어가 박힌 채 발견되었다. NOAA, 브리타니 돌란(Brittany Dolan)

사진 속 몽크바다표범 한 마리가 하얀 모래밭이 펼쳐진 하와이 해변 근처에서 느긋하게 몸을 일으키고 있다. 눈이 반쯤 감긴 채 잔잔한 미소를 머금고 있는 모습이 절로 웃음을 짓게 한다.

특히 바다표범의 콧구멍에 끼어 있는 점박이 뱀장어가 시선을 강탈한다. 한쪽 콧구멍이 막혀 숨을 쉬기 불편할 만도 한데, 녀석의 표정은 편안해 보인다.

미국 국립해양대기국(NOAA)의 하와이 몽크바다표범 연구프로그램 연구팀(HMSRP)은 3일(현지시간) 공식 페이스북을 통해 위 사진과 함께 콧구멍에 뱀장어가 낀 바다표범을 구조했다고 밝혔다.

연구팀에 따르면 바다표범의 콧구멍에서 뱀장어는 성공적으로 제거됐다. 바다표범은 다행히 건강에 큰 문제는 없었다. 뱀장어는 발견 당시 죽은 상태였다.

연구팀은 이 같은 사건이 최근 들어 자주 발견되고 있다는 점에 주목했다. 국립해양대기국은 “40년 동안 바다표범을 관찰해왔지만 이런 모습은 한 번도 발견하지 못했다”며 “2016년 이후 4차례나 관측했다”고 밝혔다. 발견된 바다표범들은 모두 안전하게 구조됐다. 하지만 뱀장어는 구하지 못했다.

이러한 현상에 대해 연구팀은 2가지 가설을 제시했다. 바다표범이 산호초, 바위 또는 모래 속에 입과 코를 밀어 넣어 먹이를 찾는 과정에서, 숨는 것을 좋아하는 뱀장어가 콧구멍에 스스로 들어갔다는 것이다. 또 다른 가설은 바다표범이 한 번 삼켰던 뱀장어가 역류해 콧구멍으로 나왔다는 것이다.

한편 연구팀 수석 과학자 칼레스 리트넌(Charles Littnan)은 이 가설들의 가능성을 낮게 봤다. 그는 첫 번째 가설에 대해 “사냥에 나설 때 바다표범의 콧구멍은 반사적으로 닫힌다. 밀도 높은 근육으로 구성된 콧구멍에 어떤 동물이 자발적으로 들어간다는 건 어려운 일이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콧구멍에 들어간 장어들은 전부 매우 길고 콧구멍과 비슷한 굵기였다”며 “역류할 때 입이 아닌 코를 통과할 가능성은 없어 보인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호기심과 장난기가 많은 어린 몽크바다표범들 사이에서 유행하는 놀이로 보인다”며 “한 마리의 어린 바다표범이 이 같은 행동을 했고, 이를 본 다른 녀석들이 그것을 흉내 내고 있는 것”이라고 새로운 가설을 제시했다.

연구팀은 뱀장어의 사체가 오랜 시간 바다표범의 코에 박혀있으면 질병 감염의 원인이 될 수 있으며, 바다표범이 잠수할 때 콧구멍을 닫을 수 없어 물이 폐로 유입될 수 있다고 우려했다.

연구팀은 바다표범의 콧구멍에 낀 뱀장어를 제거하는 지침을 개발하는 등 계속해서 사고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몽크바다표범은 멸종위기종으로 하와이제도를 중심으로 약 1400마리가 서식하고 있다.

이슬비 인턴기자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