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년 전 인기리에 방영된 예능 프로그램 ‘날아라 슛돌이’(KBS)에 출연해 지금껏 사람들 기억에 남은 출연자 지승준이 11일 오전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에 이름을 또 올렸다. 지승준의 이모이자 배우 류승수의 아내인 윤혜원씨가 전날 방송에 나온 덕이다. 윤혜원씨와 지승준의 어머니인 윤효정씨가 과거 함께 운영했던 쇼핑몰 ‘스타일스토리’ 역시 네티즌의 주목을 받고 있다.

날아라 슛돌이 출연자 사진. 왼쪽에서 세번째가 지승준이다.


윤혜원씨는 10일 ‘동상이몽2-너는 내 운명’에 출연해 자신이 과거 쇼핑몰을 운영했을 당시 사용했던 의상과 신발 견본을 가지고 벼룩시장을 열어 태어날 아이의 이름으로 기부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 때문에 윤혜원씨의 쇼핑몰 ‘스타일스토리’가 실시간 검색어에 올랐다. 윤혜원씨의 남편인 류승수는 방송에서 “그때는 엄청 유명했던 쇼핑몰”이라고 설명했다. (포털사이트에서 영상이 노출되지 않는 경우도 있습니다. 국민일보 홈페이지에서 재생할 수 있습니다.)



윤혜원씨는 언니인 윤효정씨와 스타일스토리를 함께 운영했다. 윤효정씨는 동생 윤혜원씨의 방송 출연으로 과거 쇼핑몰 운영 당시 인연을 맺은 업체와 연락이 닿은 이야기를 인스타그램에 지난달 초 털어놓기도 했다.


두 사람이 운영했던 쇼핑몰의 이름이 네티즌의 관심을 다시 받으면서 지승준도 주목을 받았다. 윤효정씨는 지승준이 캐나다에서 대학을 다니는 소식을 인스타그램에 전하면서 간간이 근황을 올리고 있다.





신은정 기자 sej@kmib.co.kr


더 보기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