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콕포스트.

태국의 한 택시기사가 승객이 두고 내린 돈가방을 발견하고 주인을 찾아줬습니다.

방콕포스트는 최근 태국으로 여행을 다녀온 미국인 남성 제리 하트(47)씨의 사연을 5일(현지시간) 소개했습니다.

태국 관광을 마친 하트씨는 집으로 돌아가기 위해 택시를 타고 방콕 수완나품 공항으로 향했습니다. 공항에 도착한 하트씨는 자신의 가방을 택시 조수석에 두고 내린 사실을 깨달았습니다.

방콕포스트.

결국 하트씨는 집으로 가는 항공편을 취소하고 경찰에 도움을 요청해 잃어버린 가방을 찾기 위해 애썼습니다.

잃어버린 가방 안에는 무려 9800달러, 우리나라 돈으로 1100만원 정도가 들어 있었습니다.

다행히 하트씨를 손님으로 맞았던 택시기사 크람시리(57)씨 덕분에 돈은 무사히 주인의 품으로 돌아올 수 있었습니다.

방콕포스트.

크람시리씨는 차 안을 청소하던 중 승객이 두고 내린 가방을 발견하고 바로 경찰에 신고했습니다. 이후 공항에서 하트씨를 만나 가방을 직접 전해줬습니다.

하트씨는 “돈을 찾지 못할 거라고 생각했다”며 “돈을 찾게 돼 너무 행복하다”고 심정을 전했습니다. 이어 “태국을 5번 이상 방문했는데 예의 바르고 미소로 가득찬 태국인들을 보며 태국에서 살고 싶다는 생각이 든다”고 말했습니다.

[아직 살만한 세상]은 점점 각박해지는 세상에 희망과 믿음을 주는 이들의 이야기입니다. 힘들고 지칠 때 아직 살만한 세상을 만들어 가는 ‘아살세’ 사람들의 목소리를 들어보세요. 따뜻한 세상을 꿈꾸는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김나연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