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어리더 황다건이 성희롱으로 인한 정신적 피해를 호소한 가운데 동료들도 분노와 괴로움을 털어놓고 있다.

삼성 라이온즈 치어리더 황다건은 10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일간베스트를 중심으로 자행되는 성희롱에 분노했다. 황다건은 “치어리더라는 직업은 재밌고 좋지만 그만큼의 대가가 이런 건가”라며 “댓글창은 더러워서 못 보겠고 연락으로 관계하는 묘사부터해서 사진 영상 다양하게도 오는데 제발 좀. 성적으로 성희롱이든 뭐든 너무 심하다”라고 속상해했다.

이어 “이런 저런 글 보게되면 그날 하루는 다 망치는 것 같고, 하루 종일 이 생각밖에 안나고 이젠 겁이 나기도 한다”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내 얘기가 이렇게 돌아다니는가 싶고 막막하다. 부모님이 이런거 보게되는 것도 그저 죄송스러울 따름”이라고 호소했다.

삼성 라이온즈 치어리더 동료 심혜성 역시 황다건이 심경을 토로한 다음 날인 11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장문의 글을 올렸다.

심혜성은 “‘성희롱이 싫으면 노출이 없는 옷을 입어라. 노출 없는 일을 해라’라는 말로 피해자에게 모든 책임을 안기고”라고 적었다.

또 “수십 수백 명의 치어리더가 성희롱을 수도 없이 당해도 그 중 몇 명이 나처럼 자기 의견을 당당히 알릴 수 있을까? 초상권도, 피해를 입고 피해입었다고 말할 권리도, 피해자가 될 권리도 그 어떤 인권도 없는 우리일지도”라고 안타까워했다.

아울러 “그저 기삿거리 늘어서 신나고 깔 거리 생겨서 흥분한 더러운 짐승들 때문에 혹여나 논란거리가 되어 남에게 피해가 될까봐, ‘노이즈 마케팅’ 이딴 소리나 들을까봐 어떤 의견도 내지 못하는 어리고 조신하지만 너희들의 성욕은 채워줘야 하는 직업일지도”라고 분노했다.

해당 게시물에 동료 치어리더 박현영은 “우리가 노출 하고 싶어서 하는 게 아닌, 그냥 춤추고 무대 위에 서는 게 좋아서 치어리더라는 일을 하는 사람도 충분히 많다는 걸 알아주세요 제발”이라고 답글을 남겼다.

박민지 기자 pmj@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