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CNN.

태어나서 한 번도 서로의 얼굴을 본 적 없는 모녀가 69년 만에 상봉했습니다.

CNN은 미국에 사는 제네비브 푸린턴(88)씨와 코니 몰트룹(69)씨 모녀의 사연을 6일(현지 시간) 소개했습니다.

푸린턴씨는 1949년 미혼모로 딸 몰트룹씨를 낳았지만 서로 얼굴 한 번 보지 못하고 생이별해야 했습니다. 당시 미국 사회는 미혼여성의 출산을 사회적으로 금기했던 시절이라 “딸이 죽었다”는 의사의 말을 믿을 수밖에 없었습니다.

푸린턴은 당시 딸의 시신을 확인하지 못했고, 사망증명서도 받지 못했습니다. 그저 슬픔과 허탈감에 빠져 병원을 나설 수밖에 없었습니다.

미국 CNN.

이후 보육원으로 보내진 몰트룹씨는 한 부부에게 입양됐습니다. 하지만 학대를 당하는 등 힘든 유년 시절을 보냈고 그럴수록 가슴속에는 ‘낳아주신 엄마를 만나고 싶다’는 소원이 간절해졌습니다.

세월이 흘러 할머니가 된 몰트룹씨는 작년 크리스마스에 딸에게 DNA 검사 장비를 선물 받았습니다. 몇 년 동안의 노력에도 친부모를 찾지 못한 몰트룹씨에게는 마지막 희망이나 다름없었습니다.

운좋게도 검사를 통해 먼 사촌과 연락이 닿았고 자신의 친어머니가 사촌의 이모이고 아직 살아 계신다는 사실을 확인했습니다. 마침내 지난주 월요일, 두 모녀는 플로리다주에 있는 푸린턴씨 집에서 69년 만에 감격스러운 첫 상봉을 했습니다.

미국 CNN.

몰트룹씨는 “어머니와 마주 보고 우리는 그저 눈물만 계속 흘렸다”며 “어머니를 만난 건 내가 받은 최고의 크리스마스 선물”이라고 말했습니다.

미국에서는 DNA테스트 키트를 온라인으로 쉽게 구입할 수 있습니다. 키트에 들어있는 면봉으로 입 안의 구강세포를 긁은 샘플 또는 작은 용기에 타액을 담아 DNA테스트 업체로 보내면 유전자 분석을 통해 특정 질병 발생 가능성을 알 수 있습니다.

[사연뉴스]는 국민일보 기자들이 온·오프라인에서 접하는 다양한 사람들의 이야기를 독자 여러분과 공유하는 코너입니다. 살아 있는 이야기는 한 자리에 머물지 않습니다. 더 풍성하게 살이 붙고 전혀 다른 이야기로 반전하기도 합니다. 그런 사연의 흐름도 추적해 [사연뉴스 그후]에서 알려드리겠습니다. [사연뉴스]는 여러분의 사연을 기다립니다.

김나연 인턴기자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