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화면 캡처

모델 겸 패션 디자이너인 김원중이 결혼 후 아내에게 통장을 맡긴 사연을 공개했다. 김원중은 지난 5월 슈퍼모델 곽지영과 결혼했다.

김원중은 12일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라디오스타-흥으로 흥했다’ 특집에 장윤주, 홍진영, 딘딘과 함께 출연했다.



이날 MC 윤종신은 신혼인 김원중에게 “돈 관리를 아내에게 몽땅 맡겼냐”고 물었다. 이에 “저희 둘 다 톱 모델이지만 수익 구조는 내가 더 낫지 않나라는 생각이 들어 뺏기기 싫었다”고 운을 뗀 김원중은 신혼여행 중 보낸 첫날밤 때문에 빼앗겼다고 털어놨다.

“파리로 신혼여행을 갔는데 온통 첫날밤 생각 뿐이었다. 7년간 연애를 했지만 진짜 첫날 밤이었다”고 말한 김원중은 “첫날 밤 준비를 파이팅 넘치게 하는데 곽지영이 ‘오빠, 통장은?’ 이라고 얘기했고 머릿속에서 이성과 감성이 3000만번은 싸웠다”고 말했다.

출연진들은 김원중과 곽지영 부부가 7년 간 혼전 순결을 지켰다는 말에 놀라워했다. 이에 장윤주는 “원래 유명했다”고 맞장구쳤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