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맥시마이트’라는 이름으로 DJ 활동 중인 ‘픽미’ 작곡가 신민철(28)이 전 여자친구를 폭행한 혐의로 기소돼 1심에서 벌금형을 선고 받았다. 선고 직후 신민철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비공개로 전환했다.

서울중앙지법 형사26단독은 최근 열린 1심 선고 공판에서 상해 혐의로 기소된 작곡가 겸 DJ 신민철에게 벌금 300만원을 선고했다고 연합뉴스가 12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조아라 판사는 “피해자의 진술 내용, 진단서 기재 내용 및 피해 사진 등에 비춰 보면 혐의를 인정할 수 있다”며 “피고인이 주장하는 사건의 경위나 사건 당시의 정황은 양형 사유에 불과할 뿐 상해의 고의를 부인할 만한 사유에 해당한다고 보기 어렵다”고 밝혔다.

조 판사는 또 “피고인의 행위로 인해 피해자가 넘어지게 된 과정, 상해 부위 등에 비춰볼 때 피고인의 행위와 피해자의 상해 사이의 인과관계도 인정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신민철은 지난해 9월 서울 강남구에 위치한 자택에서 당시 교제 중이던 여자친구 A씨를 수차례 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신민철은 또 A씨를 협박해 9000만원 상당을 편취한 혐의도 받고 있다.


신민철은 당시 A씨와 말다툼 하던 중 A씨의 머리카락을 잡아 흔들고 물 1ℓ를 붓는 등 전치 2주의 상해를 입혔지만 법정에서 혐의를 부인해 온 것으로 알려졌다. 폭행 사건이 언론을 통해 알려지자 신민철은 지난 5월 소속사를 통해 “부끄럽고 면목 없지만 깊이 반성하고 속죄하는 마음으로 자숙하고 있다”고 사과했다.

그러나 검찰에 사건이 송치된 후 그는 자신의 SNS를 통해 “전 여자친구가 제기한 폭행, 사기, 횡령 등이 무혐의 처리됐다”며 “그럼에도 나뿐만 아니라 지인들에게도 지속적인 공갈 협박을 일삼는다”며 명예훼손으로 맞고소했다.

신민철은 앞서 마약 혐의에도 연루됐다.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 마약 수사계는 지난해 대마초를 여러 차례 흡입한 혐의로 신민철을 불구속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 1심 재판부는 지난 6일 징역 2년6월에 집행유예 3년을 선고했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