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티이미지뱅크

‘나 김용균은 화력발전소에서 석탄 설비를 운전하는 비정규직 노동자입니다’

20대 청년이자 비정규직 노동자 김용균(24)씨의 처참한 죽음이 알려진 후 동료들은 이 같은 팻말을 들었다. 11일 새벽 충남 태안군 원북면 태안화력 9·10호기에서 운송설비점검을 하던 협력업체 직원 김씨가 컨베이어벨트에 끼어 목숨을 잃었다. 이 가운데 회사 측이 사건을 은폐하려는 시도를 한 것으로 알려져 충격을 더하고 있다.

12일 태안화력 협력업체 한국발전기술 직원들은 김씨 사망 후 회사 측의 부적절한 대처를 지적하고 나섰다. 사측이 언론 등 외부에서 사고 내용을 물어오면 대답하지 말 것을 지시했다는 것이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한 직원은 “사람이 죽었는데 이런 요구를 하는 것이 어이가 없어 녹취한 후 항의했다”고 밝혔다.

아울러 2인 1조 근무가 아닌 김씨 혼자 근무한 것이 도마에 오르자 “사고가 난 곳은 자주 순찰을 하지 않는 곳이라고 말할 것”을 요구한 것으로 드러났다. 한 직원은 “사고 발생 장소는 하루에 3번도 간다. 순찰일지 서명도 하는 곳”이라며 이 같은 주장을 일축했다.

한국발전기술 측은 “회사 내부 지침 상 현장 운전원은 1인 근무가 가능하게 돼 있다”는 입장을 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 “사고가 발생한 곳은 순찰 위주이지 정비나 점검을 하지 않도록 하고 있다”고 밝혔다. 문제가 발생할 경우 운전원이 직접 조치하지 않고 외부에 요청하도록 돼있다는 의미다.

하지만 대다수 현장 직원은 “운전원이 순찰만 한다는 것은 말도 안 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들은 “이곳에는 삽 같은 장비들이 비치돼있다. 석탄이 쌓이는 등 문제가 발생하면 운전원들이 직접 장비를 들고 현장에서 조치한다”고 주장했다.

김씨의 시신을 발견한 후 방치했다는 의혹도 제기됐다. 오마이뉴스에 따르면 한 직원은 “대책회의 때문에 사고 신고가 늦어졌다”고 강조했다. 그는 “시신을 방치한 채 한 시간 넘게 시간을 보냈다”며 “시신도 우리가 수습했다”고 전했다. 이어 “시신을 옮긴 후에도 기계를 다시 돌렸다”며 “고용노동청이 제지해 기계를 멈췄다”고 말했다.

경찰에 따르면 김씨의 시신은 4~5시간 정도 방치된 후 발견됐다. 경찰에 사건이 접수된 것은 그로 부터 1시간 후인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김씨가 혼자 근무를 한 경위 등을 조사하고 있다.

정동영 민주평화당 대표가 12일 오후 비정규직 노동자 故 김용균씨 사망사고가 발생한 충남 태안군 원북면 태안화력발전소를 찾아 관계자들로부터 사고경위를 듣고 함께 사고현장을 둘러보고 있다. 뉴시스

12일 CBS 라디오 ‘시사자키 정관용입니다’에 신대원 한국발전기술 노조 지부장이 출연해 사건과 관련한 이야기를 들려줬다. 그는 “분명한 건 우리가 예전부터 2인 1조로 일할 수 있도록 개선해달라고 요구했다는 것”이라며 “설비가 위험하니 고쳐달라는 요구 역시 수 없이 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예견된 인재였다”고 안타까워했다.

시신이 방치됐고, 수습 후에도 발전 설비를 계속 작동시켰다는 의혹에 대해서는 “시신을 발견했다면 고용노동부나 119에 신고를 제대로 하고 사후 수습을 해야 맞지만 이익에 급급한 나머지 컨베이어를 다시 운전하라고 (지시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시신 발견과 경찰 신고까지 1시간 정도 공백이 있다”며 “무언가 논의를 했다는 의혹은 있다”고 강조했다.

더불어민주당은 이날 오전 현안 브리핑을 통해 “위험의 외주화를 바로잡기 위한 법 제도적 방안을 마련해 안타까운 죽음이 반복되지 않도록 안전한 노동환경 만들기에 더 많은 노력을 기울여 나가겠다”고 전했다.

이어 “더욱 안타까운 것은 고인이 사망 추정시간으로부터 4~5시간이 지난 이후에나 발견됐다는 점”이라며 “만약 혼자가 아닌 2인 1조로 컨베이어 점검을 했더라면 보다 빠른 대처로 고인의 희생을 막을 수도 있지 않았을까 하는 생각이 든다”고 지적했다.

박민지 기자 pmj@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