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내용과 무관. 게티이미지뱅크

온라인 게임으로만 친분을 쌓아온 지인과의 첫 만남에서 흉기를 휘두른 20대가 경찰에 붙잡혔다. 경찰은 게임과 관계없는 감정 다툼 때문에 벌어진 일인 것으로 보고 있다.

서울 강남경찰서는 13일 A씨(23·여)를 살인미수 혐의로 체포해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A씨는 3년 전 온라인 게임 ‘서든 어택’을 통해 알게 된 여성 B씨(21)를 이날 오전 2시쯤 서울 지하철 2호선 선릉역 인근에서 흉기로 수차례 찌른 혐의를 받고 있다. 두 사람은 처음 만난 사이로, A씨는 B씨와 말다툼을 벌이다가 소지하고 있던 흉기로 범행을 저질렀다.

A씨는 경찰에 “둘이 개인적으로 만난 것”이라고 진술했다. 온라인 게임이나 인터넷 동호회에서 알게 된 사람 여러 명이 약속을 잡고 만나는 이른바 ‘정모’가 아니었다는 것이다. 경찰 관계자는 “게임과 관계없는 둘만의 감정싸움인 것으로 추측하고 있다”며 “범행 직전 두 사람이 함께 PC방에 갔는지 등의 행적은 조사해봐야 한다”고 말했다.

경찰은 A씨를 현행범으로 체포했다. A씨는 현재 경찰 조사를 거부한 채 “피곤하다”며 유치장에서 휴식을 취하고 있다. 경찰은 A씨에게 잠시 휴식 시간을 주고 범행이 계획적이었는지, 아니면 우발적으로 저지른 일인지를 조사할 방침이다.

피해자 B씨는 현장에서 급히 병원으로 이송됐다. 수술 후 위급한 상황은 넘긴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현장 CCTV와 가해자 진술 등을 토대로 구체적인 사건 경위를 조사할 방침이다.

박은주 기자 wn1247@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