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차선 도로를 주행하다 무단횡단하는 이를 친 후 합의금을 물어줬다는 차주의 소식이 전해진 후 분노가 들끓자 보행자가 “질책 모두 겸허히 수용하겠다”며 사과했다.

12일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에 교통사고 영상 하나가 올라왔다. 주행하는 차와 무단횡단을 하던 보행자가 부딪치는 모습이 담겼다.

글쓴이는 “10월 29일 비오는 날 왕복 6차선 도로에서 주행하고 있는 중 좌측 버스 앞에서 갑자기 사람이 튀어나와 부딪쳤다”고 적었다. 이후 피해자가 인근 건물을 가리키며 “내가 저 병원 의사인데 저기로 가자”고 제안해 해당 병원에서 진료를 마친 후 보험 합의금으로 400만원을 지불했다고 주장했다.

차주가 합의금이 너무 많다고 주장하자 보행자는 “억울하면 경찰에 신고하라, MRI를 찍을 수도 있고, 입원할 수도 있다”는 태도를 취해 합의금을 주는 선에서 마무리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무단횡단 사고로 인해 거액의 합의금은 물론 보험수가도 20%로 올랐다”며 “제발 자해공갈단이 이 영상을 보지 않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사건이 알려진 후 네티즌은 해당 병원에 항의하는 글을 올리는 등 분노를 표출했다.

논란이 커지자 보행자는 13일 오전 “현재 논란 중인 무단횡단 사고 보행자”라며 “내 과실로 소란을 끼치게 된 점 미안하다. 사고 차량 운전자에게도 직접 사과했다”고 적었다.

이어 “시간에 쫓겨 짧은 생각으로 한 무단횡단은 정말 변명할 여지없는 실수고 불찰이었다. 병원은 그만두기로 했으니 더 이상 피해가 가지 않도록 해달라”라며 “하지만 항간에 떠도는 소문들 중 사실이 아닌 것이 있어 이를 바로잡고자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사고로 우측 팔꿈치 관절 부분에 길이 4cm, 깊이 1cm의 외상을 입어 봉합술을 받았다. 사고 당일 동료 의사에게 조언을 구했는데 무단횡단 사고인 줄은 모르고 내 편을 들어 얘기해줬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내 잘못으로 발생한 사고인 만큼 보험처리를 하지 않으려 했으나 생각보다 상처가 깊고 후유증이 있을 수 있어 보험처리를 요청했다”며 “보험사 측에서 250만원을 제시했고 이를 수령했다. 알려진 대로 400만원을 받았다는 것은 사실이 아니다”라고 반박했다.

그는 또 “방금 보험사에 연락해 환급처리했고 보험 취소 처리 하기로 했다”며 “차주분의 보험수가가 오른 부분도 원상복구 된다고 한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내 한 순간 무모한 행동으로 인해 충격을 받고 마음의 상처가 컸을 해당 운전자분과 다른 모든 이에게 진심으로 사과한다”며 “질책해준 부분 모두 겸허히 수용하겠으며 추후 필요한 조치도 취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박민지 기자 pmj@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