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13일 문재인 대통령의 고용노동부 격려 방문을 두고 “실망스럽다”며 “시장에 가시거나 어려운 자영업자를 만났으면 더 진정성이 느껴졌을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앞서 고용노동부 격려 방문 자리에서 공무원들에게 최저임금 인상 속도에 대한 의견을 청취한 바 있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을 만난 자리에서 “(문재인 정부의 경제정책으로) 정말 어려운 분들 많다. 국민들은 억장이 무너진다”며 이같이 말했다. 홍 부총리는 문희상 국회의장과 여야 원내지도부를 예방하기 위해 이날 국회를 찾았다.

나 원내대표는 “새로 출범한 부총리호가 잘 순항해야 한다는 바람이 있다”며 홍 부총리를 환대하면서도 “김동연 경제팀에 대해서는 국민들 사이에서 대통령과 사이가 좋다 나쁘다, 컨트롤타워가 어디냐는 등의 말이 나왔다. 이번에 홍남기 경제팀은 원톱(One-top)이라는데 그것이 진짜냐는 국민들의 목소리가 있다”고 꼬집었다.

이어 “지난번에 부총리가 기재위에 참석해 최저임금 문제를 개선하고, 소득주도성장 정책의 속도를 조절하겠다고 했는데 비상한 대책이 필요하다. 우리도 적극 도울 테니, 빨리 대책을 내놓으라”고 촉구했다.

그는 특히 탄력근로제 단위 기간 연장 문제에 대해서 “국회에서 법안이 거의 합의가 됐는데, 대통령이 경제사회노동위원회의 의견을 들어보라고 했다”며 “국회에서 합의한 대로 통과시켜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탄력근로제 단위기간 확대를 금년 안에 통과시키는 것이 여야정 상설협의체의 합의사항이다”며 “12월 임시국회를 통해 결론을 내려야 국민도 안도의 한숨을 쉴 것”이라고 지적했다.

심우삼 기자 sam@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