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화면 캡처

서울 강남구 지하철 2호선 선릉역 인근에서 20대 여성이 다른 20대 여성에게 흉기를 휘둘러 경찰에 붙잡혔다. 온라인 게임에서 만난 이들은 온라인에서 남자행세를 한 것 때문에 말다툼을 하다 잔혹한 범행까지 저지른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 강남경찰서는 13일 오전 2시20분쯤 선릉역 5번 출구 근처에서 A씨(21·여)에게 흉기를 휘두른 B씨(23·여)를 살인미수 혐의로 체포해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경찰조사결과 두 사람은 3년 전 온라인 게임을 하다 알게 된 사이로 실제 만난 건 이날이 처음이었다. B씨는 인터넷에서 남자인척하며 A씨와 친해졌다. A씨는 선릉역 5번 출구에 여성이 나오자 자신이 속았다는 생각에 B씨와 다퉜다. 결국 B씨에게 헤어지자고 했다.

A씨를 좋아했던 B씨는 헤어지자는 말에 화가 나 자신이 갖고 있던 흉기로 A씨의 목을 여러 차례 찔렀다. 경찰조사에서 B씨는 “몸집이 작은데 A씨가 친구를 데리고 나왔고 자신보다 몸집이 클 것으로 생각해 위협 받을 것을 대비, 흉기를 가지고 나왔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B씨가 휘두른 흉기에 상처를 입은 A씨는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다행히 생명의 위기는 넘긴 상황이다. 경찰은 게임과 관계없이 두 사람이 감정 싸움으로 인해 벌어진 범행이라고 보고 있다. 경찰은 또 B씨가 미리 범행을 계획했는지 여부에 대해 조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