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뉴욕 지하철에서 한 백인 여성이 아시아 여성에게 시비를 걸며 폭행하는 영상이 공개됐다. 백인은 아시아인에게 인종차별적 발언을 했다. 주변 이들이 도와준 덕에 백인은 현장에서 붙잡혔다.

EWN 등 미국 매체는 백인 여성 A씨(40)가 11일(현지시간) 오전 8시30분쯤 미국 브루클린의 뉴욕 지하철 안에서 24세의 아시아 여성에게 폭력적이고 인종차별적인 발언을 한 혐의로 체포됐다고 13일 보도했다. A씨는 아시아 여성에게 욕설을 퍼부었고, 휴대용 우산과 열쇠로 때리기까지 했다. A씨는 지난 6월 비슷한 시비로 기소된 적이 있다. 당시 여성은 남성에게 후추를 뿌렸다.

A씨의 만행은 현장에 있던 다른 승객의 촬영 때문에 자세히 알려졌다. 휴대전화를 보면서 가만히 서 있던 아시아 여성에게 A씨는 소리를 치더니 손으로 내리친다. 선글라스를 벗고 손에 쥔 물건을 가방에 넣은 다음 A씨의 폭행은 또 시작된다.

아시아 여성은 당시 큰 공포를 느꼈다고 나중에 전했다. 그는 EWN과의 인터뷰에서 "그 여자가 칼이나 총 같은 무기를 들고 다니지 않아 나는 살 수 있었다”고 했다. (포털사이트에서 영상이 노출되지 않는 경우도 있습니다. 국민일보 홈페이지에서 재생할 수 있습니다.)



발언의 수위와 폭행의 강도가 높아지자 주변 사람들이 말리는 장면도 영상에 나온다. 아시아 여성은 “열차 안의 다른 사람들이 도와줘서 난 운이 좋았다”면서 “특히 내 앞에 서있던 아시아인 남성의 도움이 컸다”고 했다. 그는 이 아시아 남성이 촬영하려고 자신에게 온 것이 아니었다는 점과 현장 촬영물은 당장 도움이 되지 않는다는 점 등을 언급하기도 했다.

아시아 여성은 피부가 찢어지는 등 상처를 입었다.

신은정 기자 sej@kmib.co.kr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