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태경 바른미래당 의원이 여성 우월사이트인 워마드 회원으로부터 항의 문자 폭탄에 시달린다고 했다. 박근혜 전 대통령을 지지하는 일명 ‘태극기 부대’의 문자 폭탄 선언에 이어 이런 현상이 곧바로 일어났다면서 워마드가 태극기 부대에 적극 참여하고 있다는 의구심을 드러냈다.

하태경 의원은 14일 페이스북에 자신이 받은 문자 3건을 공개했다. 워마드에서 회원들끼리 사용하는 단어가 담긴 내용이 대부분이었다. 하태경 의원은 이런 문자가 워마드 회원으로 온 것이라면서 “태극기 부대 쪽에서 문자폭탄 선언했는데 정작 폭탄은 워마드가 더 많이 보낸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워마드도 태극기 부대에 합류했나”라고 의심했다.

하태경 의원이 워마드 회원으로부터 받았다고 공개한 문자 메시지.

하태경 의원이 워마드 회원으로부터 받았다고 공개한 문자 메시지.


박 전 대통령 동생의 남편 신동욱 공화당 총재 역시 ‘박근혜 사면, 문재인 탄핵’ 플래카드를 든 태극기 부대 시위 참석 여성 무리를 카메라에 담으며 ‘워마드’로 표현한 적이 있다.





하태경 의원은 전날에도 태극기 부대가 많은 문자를 자신에게 보내고 있다면서 “탄핵 7적이라고 저한테 문자폭탄 보낸다. 문자폭탄은 민심이라고 생각한다”고 페이스북에서 밝혔다. 그는 ‘탄핵 부역자’ ‘배신자님’ 등의 문자를 새벽 시간에 집중적으로 받았다.




최근 박 전 대통령의 탄핵 2년을 맞아 서울 광화문에서 열린 태극기 부대 집회에서는 하태경 의원을 포함해 같은 당 유승민, 이혜훈 의원과 자유한국당 김무성, 정진석, 권성동, 김성태 의원을 탄핵 7적으로 규정했다. 이들 의원이 여론을 주도해 박 전 대통령의 탄핵을 주도했다고 비판하며 이들 의원 얼굴 사진에 낙서했다. 또 하태경 의원을 포함한 7명 의원의 휴대전화 번호를 공개했다.

유튜브 개미애국방송 화면 캡처

신은정 기자 sej@kmib.co.kr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