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익 음식 평론가가 자신을 언급해 날을 세운 백종원 더본코리아 대표 인터뷰에 대해 또다시 반박했다. 백종원은 14일 공개된 매체 인터뷰에서 황교익이 과거 방송과 최근 개설한 유튜브 방송에서 지속적으로 자신을 언급하는 것에 대해 불편한 심경을 드러냈다. 그러나 황교익은 “평론가는 개인을 대상으로 글 쓰는 사람이 아니다. 나는 백종원 개인에 대해 관심이 없다”고 응수했다.

황교익은 14일 페이스북에 “백종원이 인터뷰를 했다. 토를 단다”로 시작하는 글을 올렸다. 이날 오전 경제지 이데일리가 보도한 백종원 인터뷰 이후 즉각적인 반응이다. 황교익은 반박할 내용의 번호를 달아 일일이 대응했다.

첫 번째 설탕을 과도하게 썼다는 비판을 자신이 한 것에 대해 황교익은 “한국음식에서의 설탕 문제는 백종원의 방송 등장 이전부터 지적해오던 일”이라며 “앞으로도 꾸준히 할 것”이라고 했다.

비판이 백종원을 향했다는 주장에 대해서도 “평론가는 개인을 대상으로 글을 쓰는 사람이 아니다. 나는 백종원 개인에 대해 관심이 없다”면서 “백종원 방송과 백종원 팬덤 현상에 대해 말할 뿐”이라고 설명했다.

SBS방송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 논란이 일었던 막걸리 블라인드 테스트 비판과 관련해서는 “질문할 상대는 백종원이 아니다”라면서 “내가 골목식당과 관련해 비판한 것은 막걸리 맞히기 설정과 조작된 편집”이라고 반박했다. 황교익은 “내가 출연자에 대해 비평한 것은 없다. 출연자는 출연자일 뿐 촬영 설정과 편집권이 없다”며 “백종원이 골목식당의 피디가 아니다. 따라서 막걸리 조작 방송에 대해 백종원은 입장을 낼 위치에 있지 않다”고 했다.

이어 “백종원 골목식당 막걸리 퀴즈에서 12개 막걸리 가운데 중식당 주인은 2개, 백종원은 3개 맞혔다. (그런데)방송은 백종원이 다 맞힌 것처럼 편집했다”면서 “내 지적 이후 백종원이 3개 맞힌 것으로 방송 화면을 수정하였다. 제작진은 조작을 시인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백종원은 이데일리와의 인터뷰에서 “막걸리 테스트 때도 (황교익이)조작이라고 했는데 전혀 사실이 아니다. 조작 방송이라고 들은 제작진도 자신의 일에 대한 회의감을 느낄 정도였다”고 말했다.



백종원은 또 “음식과 관련해 좋은 글을 많이 썼던 분이다. 그래서 한 음식 프로그램 프로듀서에게 ‘내가 좋아하는 분’, ‘존경하는 분’이라고 했다. 그러나 지금은 아닌 것 같다”고 말했다.

그는 “좋은 글을 많이 쓰는 음식 평론가인 줄 알았는데 그 펜대 방향이 내게 올 줄은 상상도 못 했다”면서 “요즘 평론가적인 이야기를 하는 게 아니다. 왜냐면 처음 설탕과 관련해 비판했을 때 ‘국민 건강’을 위해 저당 식품의 중요성을 알리는 차원으로 이해했지만 요즘은 자꾸 비판을 반복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또 “현재의 ‘백종원’을 보지 않고 예전에 한 방송 프로그램의 재방송만 보는 것 같다는 착각이 든다”고도 했다.



전직 신문기자인 황교익은 맛 칼럼니스트라는 생소한 분야를 개척해 방송 등에서 활동하고 있다. 음식 토크쇼 ‘수요미식회’(tvN)에 출연해 대중적인 인지도를 얻었다. 최근에는 이 방송에서 나와 유튜브 등 개인 활동을 하고 있다. 백종원은 요리연구가이자 외식기업 더본코리아의 대표다. 2015년 MBC ‘마이 리틀 텔레비전’ 이후 활발한 방송 활동을 하고 있다.

신은정 기자 sej@kmib.co.kr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