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빌려간 돈을 갚지 않는다며 친동생을 살해한 40대가 경찰에 붙잡혔다.

경기 광주경찰서는 살인 혐의로 A씨(46)를 입건, 조사 중이라고 14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지난 13일 오후 11시10분쯤 경기 광주 오포읍의 한 빌라에서 동생과 술을 마시다 채무 변제와 관련해 말다툼을 벌였다. 이 과정에서 화를 참지 못한 A씨는 부엌에 있던 흉기로 동생을 수차례 찔러 숨지게 했다. 그는 당시 술자리에 함께 있던 친구의 신고로 출동한 경찰에 의해 현장에서 체포됐다.

A씨는 경찰 조사에서 동생이 빌려준 돈을 갚지 않아 말다툼을 벌이다 술김에 이 같은 범행을 저질렀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A씨에 대한 조사가 끝나는 대로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다.

전형주 객원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