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P뉴시스


광주의 한 무인텔 객실에서 아기가 약 15시간 동안 방치돼있다가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14일 광주 서부경찰서에 따르면 전날 낮 12시쯤 서구 동천동의 한 무인텔 객실에서 직원이 생후 3∼5개월로 추정되는 영아를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다.

생모로 추정되는 30대 여성 A씨는 지난 12일 오후 7시쯤 아기를 데리고 무인텔에 들어온 것으로 전해졌다. CCTV 영상 확인 결과 A씨는 약 2시간 뒤 혼자 무인텔을 빠져나갔고, 이후 무인텔에 돌아오지 않았다.

경찰이 A씨 신원을 파악해 연락을 취하자 그는 “아기를 찾으러 오겠다”고 말한 뒤 돌연 잠적했다. 경찰은 A씨가 끝내 출석하지 않으면 체포영장을 발부받을 예정이다.

현재 무인텔에 방치됐던 아기는 아동보호기관의 보호를 받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신혜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