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대행사 임원이 지난달 ‘빼빼로데이’ 때 부하 직원들이 자신을 챙겨주지 않았다며 고함을 치고 과자를 던지는 등 ‘갑질’을 해 논란이 일고 있다.

14일 한겨레에 따르면 D기획 상무 A씨는 지난달 21일 오후 3시쯤 방에 직원 4명을 호출했다. 주요 목적은 ‘빼빼로데이’로 알려진 지난달 11일 회사가 이벤트로 지급했던 빼빼로 과자를 자신이 받지 못했다는 이유에서였다. A씨는 “여러분은 다 받았지?”라며 30분간 직원들을 호통쳤다.

D기획 측은 직원들의 제보를 받아 진상조사에 착수했다. 하지만 직위 해제 등의 중징계 사안은 아니라고 판단해 ‘피해 직원들에게 사과하라’는 경고 수준에 그쳤다. A씨는 직원들을 향해서가 아니라 사람이 없는 빈 공간에 과자를 던졌다고 해명했다. 특히 조사 기간 중에도 정상 출근했고, 되레 제보자 색출에 나선 것으로 알려졌다.

백상진 기자 sharky@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