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골로 발견된 조지캐롤씨의 집(ABC뉴스 보도 캡처)

57년 전 실종된 아버지가 자신의 집 지하실에서 아들에 의해 유골로 발견됐다.

미국 뉴욕주에서 1961년 실종된 남성이 할로윈을 맞아 집 지하실을 파보던 아들에 의해 유골로 발견됐다고 ABC방송이 13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방송에 따르면 발견된 유골은 지역 검시소로 보내져 신원 확인 작업에 들어갔고, 이 집에 살았던 조지 캐롤씨로 밝혀졌다. 그의 아들인 마이클 캐롤(57)씨는 “57년 전 실종된 아버지가 집 지하실에 묻혀 있을 것이라는 소문이 전부터 가족 사이에 퍼져있었다”면서 “할러윈을 맞아 아들들과 함께 지하실을 파 보았고 진짜로 아버지의 유골을 발견했다”고 경찰에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유골로 발견된 조지캐롤씨의 집(ABC뉴스 보도 캡처)

마이클 캐롤씨는 갓난아기 때부터 아버지가 실종되기 전까지 이 집에서 살았으며, 그의 어머니는 1990년 사망했다.

경찰은 “살인사건일 가능성도 열어놓고 수사 중”이라며 “검시소로부터 유골이 둔기에 의한 외상으로 골절됐다는 소견을 받았지만 실제로 죽음에 이를 정도의 충격을 받은 것인지는 아직 밝혀지지 않았다”고 말했다.

임보혁 기자 bossem@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