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연예·스포츠 > 연예

“1000만원 한 달 밥값이라더니…” 도끼, 매니저에게 고급 외제차 ‘선물’

도끼 인스타그램

힙합가수 도끼의 ‘통 큰’ 선물이 화제다. 17일 도끼의 인스타그램엔 도끼가 매니저에게 고급 외제차를 선물하는 영상이 올라왔다. 도끼는 영상에 매니저를 태그하고 “내가 한국에 없는 동안 열심히, 즐겁게 타줘”라며 “다음엔 더 좋은 거 사줄게”라고 적었다.


영상 속 도끼는 매니저에게 차키를 건네면서 “수고한 매니저 편이에게 제 레인지로버를 선물로 드리겠습니다”라고 말했다. 매니저는 차키를 여러 번 누르는 등 한껏 들뜬 모습이었다.


매니저는 또 도끼의 인스타그램에 “부릉부릉”이라는 댓글을 남기기도 했다. 이에 도끼는 “고장 잘 나니까 조심해”라고 답글을 달았다.

해당 영상을 접한 네티즌들은 “나도 도끼 매니저 하고 싶다” “1000만원이 한 달 밥값이라더니 진짜인가 보네” “베풀 줄 아는 듯” 등의 반응을 보였다.

도끼는 이전에도 한 차례 매니저에게 고가의 선물을 한 적이 있다. 지난달 5일 미국 로스앤젤레스 한인타운에서 차량털이범에게 귀중품과 매니저 여권 등이 담긴 가방을 도난당하자 매니저에게 미안한 마음이 든다며 롤렉스 시계를 선물했다.

전형주 객원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