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용대♥변수미 결혼 1년 만에 파경설… “딸 양육권은 아빠가”


대한민국 배드민턴 올림픽 금메달리스트 이용대(30)선수와 배우 변수미(29)씨가 결혼 1년 만에 파경위기를 맞은 것으로 알려졌다.

스포츠조선 19일 보도에 따르면 이들은 최근 집안의 불미스러운 문제에 직면해 사이가 멀어진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는 별거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변씨는 해외에 거주 중인 것으로 보인다.

변씨 지인은 “현재 합의 이혼 절차를 밟고 있다. 딸 양육권은 이용대가 갖는 것으로 합의가 진행되고 있다”고 밝혔다.


이들은 2011년 배드민턴 행사장에서 처음 만나 2017년 2월 결실을 맺었다. 결혼 두 달만에 득녀했고 지난 9월에는 예능에서 달달한 결혼생활을 공개하기도 해 아쉬움을 더 하고 있다.

박민지 기자 pmj@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