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스타항공이 내년 1,2월 부산~싱가포르 부정기 노선을 운항한다.

이스타항공은 내년 1월 16일부터 2월 7일까지 부산~싱가포르 부정기편을 왕복 14회 운항한다고 19일 밝혔다.

출·도착 시간은 요일별로 다르다. 이번 부정기 노선은 여행사를 통한 판매뿐 아니라 오는 24일부터 이스타항공 홈페이지에서도 판매를 실시한다.

이스타항공은 이번 부정기 노선에 국내최초로 도입되는 B737-MAX 8 기종을 투입할 예정이다.

737MAX8은 높은 운항효율성과 최대항속거리 6570㎞로 싱가포르 등 주요 중장거리 운항이 가능하다.

이스타항공의 첫 번째 MAX 기종은 현지시간 19일 미국 시애틀에 위치한 보잉 본사에서 신규항공기 인도식 행사를 가지고 앵커리지, 일본 치토세를 거쳐 21일 오후 5시 김포국제공항에 도착할 예정이다.

부산=윤봉학 기자 bhyoo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