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차주혁 SNS

마약 혐의로 실형을 살고 출소한 아이돌 그룹 ‘남녀공학’ 출신 배우 차주혁(28)이 같은 혐의로 또다시 입건됐다.

뉴시스는 27일 “서울 서초경찰서가 차주혁을 퇴거불응 및 모욕죄 혐의로 현행범으로 체포해 조사하다가 마약 투약 혐의를 발견해 마약류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추가 입건, 26일 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보도했다.

뉴시스

뉴시스에 따르면 차씨는 25일 오전 4시쯤 서울 서초구 아파트에서 소란을 피워 해당 아파트 주민과 경비가 오전 4시45분 경찰에 신고했다. 경찰은 차씨를 퇴거불응으로 현장에서 체포했고, 차씨는 체포 과정에서 경찰에 욕설을 내뱉어 모욕죄 혐의도 함께 적용됐다.

차씨의 마약 전과를 확인한 경찰은 차씨 동의 하에 시약 검사를 실시했고, 검사 결과는 양성이었다. 경찰은 “마약 범죄는 사안 자체가 중대할 뿐 아니라 차씨가 누범 기간(출소 후 3년간 다시 범죄를 저지른 경우 형이 가중되며 집행유예가 불가능)에 범죄를 저지른 만큼 구속영장을 신청했다”며 “마약 투약 경위와 횟수, 종류 등에 대해 추가적인 수사를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차씨는 지난해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등의 혐의로 기소돼 징역 1년 6개월을 선고받아 법정 구속됐고 지난 14일 출소했다. 앞서 차씨는 2016년 4월부터 8월까지 4개월간 한국과 네덜란드를 오가며 약 13차례 대마 등을 흡입하거나 투약한 혐의, 지인에게 대마 판매자를 소개하고 대마를 대신 구입해 준 혐의로 기소됐다. 당시 1심 판결에 불복해 항소한 차씨는 최후변론에서 “군 제대 이후 마약에 빠졌고 연예인으로서 불확실한 미래와 가족으로부터 사랑받지 못한 제 모습 때문에 마약에 빠졌다’며 “이번 일로 소중한 것들을 잃었다. 수감 생활을 하며 진심으로 내 죄를 뉘우치겠다”고 밝혔다.

2010년 아이돌 그룹 ‘남녀공학’의 멤버 ‘열혈강호’로 데뷔한 차씨는 과거 성범죄 논란 끝에 그룹을 탈퇴한 뒤 차주혁으로 개명, 연기자로 활동을 시작했다.

이현지 객원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