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7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본회의에서 고 김용균의 어머니가 산업안전보건법 전부 개정 법률안이 가결되는 상황에서 기도를 하고 있다. 뉴시스

유해‧위험 작업의 도급을 금지하고 산업재해 발생에 따른 원청의 책임을 강화하는 ‘김용균법’이 27일 국회 본회의를 통과했다.
신창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대표 발의한 산업안전보건법 일부개정법률안은 유해‧위험 작업의 외주화를 원천적으로 금지하고 있다.

사망 등 근로자의 안전사고 위험이 없는 작업이 아니면 도급을 줄 수 없도록 규정했다. 이를 어기고 유해한 작업을 도급해 자신의 사업장에서 작업하게 하면 10억원 이하의 과징금이 부과된다.

개정안은 정부가 제출한 산업안전보건법 전부개정안과 함께 병합해 위원회 대안으로 국회 본회의를 통과했다.

신 의원은 “다소 늦은 감이 있지만 이번 산안법 개정으로 위험의 외주화는 사실상 금지됐다”며 “매년 1000여 명에 달하는 산재사망자가 획기적으로 줄고 제2, 제3의 김용균이 발생하지 않도록 정부와 사업주가 함께 노력해주길 바란다”고 했다.

서윤경 기자 y27k@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