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남가주 기독 대학 ‘월드미션대’ 입학설명회

내년 1월 7~8일 오렌지카운티·로스앤젤레스서…올해 유학생 특별장학금 제공, 대학과정 정부 학자금 혜택


남가주 지역 한인 기독교 종합대학인 월드미션대학교(총장 임성진·사진)는 내년 1월 7일 오전 10시(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오렌지카운티 분교와 내년 1월 8일 오후 7시(현지시간) 로스앤젤레스 본교에서 개최한다.

이 학교 임성진 총장은 “험한 세상에 빛과 소금의 역할을 감당하는 인재를 양성하겠다”며 한국 유학생들의 많은 참여를 당부했다.

이번 학기에는 유학생 특별장학금을 제공한다.

또 대학 과정 학비 보조(Pell Grant) 프로그램도 있다.

월드미션대는 1989년 LA 동양선교교회 고 임동선 원로 목사(2016년 9월 작고)가 설립했다.

학부에 성서학과와 기독교상담학과, 음악학과 등을 두고 있다.

또 대학원 과정으로 목회학(M.Div.)과 신학, 기독교상담학, 음악학 석사와 목회학 및 교회음악학 박사 과정(D.Min) 등이 있다.

교육은 한국어로 진행한다.

이 대학은 2013년 북미주 신학대학원협의회(ATS ; The Association of Theological Schools) 정회원 인준을 취득했다.

5년마다 실시하는 ATS 기준을 통과해 올해 재인가도 받았다.

ATS는 하버드, 예일, 풀러, 아주사, 탈봇 등 260여개 주요 신학 대학원들이 가입된 북미주 학력인증기관이다.

연방 및 주정부 학비 지원과 다양한 학생융자 프로그램을 지원받을 수 있다.

현재 중국과 태국 등에서 신학생을 양성하고 있다.

지난 7월부터 아프리카 말라위에서 이 대학 신학교육을 진행하고 있다.

특히 한국과 미국 26개주를 비롯 전 세계 29개국에서 이 대학의 온라인 프로그램을 통해 신학, 기독교상담학 등을 공부하고 있다.

유영대 기자 ydyoo@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