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27‧토트넘)이 새해 첫 경기에서 승리의 골을 터뜨렸다. 골문이 흔들린 직후 손흥민은 즉흥적으로 세리머니를 해 축구팬들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손흥민은 한국시간으로 2일 영국 카디프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카디프시티와의 2018-2019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21라운드 원정 경기에서 올 시즌 11호 골이자 리그 8호 골을 터뜨렸다.


손흥민은 2대0으로 앞선 전반 26분에 승리의 쐐기골을 박았다. 이는 시즌 11호, 리그 8호골이다. 앞서 전반 12분엔 크리스티안 에릭센의 추가 골을 어시스트해 시즌 6호, 리그 5호 도움을 올렸다.

이날 경기에서 토트넘은 3대 0으로 승리했다. 경기 직후 손흥민은 “좋은 결과로 새해를 맞이할 수 있어 다행”이라고 답했다. 골을 넣은 뒤 했던 세리머니에 대해서 손흥민은 “뭘 했는지 모르겠다”며 “별 의미 없이 좋아서 한 것”이라고 답했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