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성 가득한 2019년 됩시다” 기감 신년하례회 열고 새해 활짝

기감 직원과 가족들, 2일 서울 광화문 본부 예배실에서 뜨겁게 기도하며 신년 맞아

전명구 기독교대한감리회(기감) 감독회장이 2일 서울 종로구 기감 본부 예배실에서 열린 본부 임직원 신년 영성집회에서 설교를 하고 있다.

“영성의 은혜가 강물처럼 넘치는 한 해 되길 바랍니다”

기독교대한감리회(기감·전명구 감독회장)가 2일 서울 종로구 기감 본부 예배실에서 100여 명의 직원과 가족들이 참석한 가운데 신년하례회를 열고 ‘영성의 은혜’가 가득한 2019년이 되자며 새해 인사를 나눴다.

이날 예배를 시작으로 기감은 본부 예배실에서 3일 송기성 정동제일교회 목사, 4일 김한구 양양교회 목사를 초청해 영성집회를 이어간다.

전명구 감독회장은 설교에서 “기독교인들은 언제나 ‘은혜의 부자’가 되는 꿈을 꿔야 한다”면서 “기감 본부 직원과 산하 모든 교회 교인들이 은혜의 기쁨을 누리는 한해 되길 바란다”고 했다. 이어 “하나님의 말씀으로 돌아가는 게 바로 은혜를 누리는 삶의 출발점”이라면서 “많은 어려움 겪은 기감이 하나님의 영광의 도구로 쓰임 받는 원년으로 삼자”고 권면했다.

이에 앞서 기감은 1일 서울역에서 노방전도를 했다. 전도엔 전 감독회장을 비롯한 본부 임직원 100여 명이 참석했다. 직원들은 ‘감리교회는 따뜻합니다’라고 쓰인 핫팩을 전달하며 복 된 소식을 전했다.

장창일 기자 jangci@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