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위터 캡처

중국 대표 통신장비 업체 화웨이가 애플 아이폰으로 트위터에 새해 인사를 올려 중국 누리꾼들의 빈축을 샀다. 중국 내부에서 ‘애플 보이콧’ 운동이 퍼지고 있는 가운데 정작 화웨이 직원은 아이폰을 사용하고 있다는 사실이 들통났기 때문이다.

화웨이는 지난달 31일 밤 11시 31분쯤 공식 트위터 계정에 영어로 새해 인사를 올렸다. 화웨이는 “행복한 2019년이 되길 바란다”며 “화웨이의 새해 목표는 여러분들이 아끼는 사람들과 더 많이 소통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다”고 새해 인사말을 게재했다.

사람들의 반응은 차가웠다. 트윗 하단에 ‘아이폰에서 보낸 트위터(Via Twitter for iPhone)’라는 문구가 적혀있었기 때문이다. 화웨이 직원이 아이폰으로 화웨이 공식 트위터 계정에 신년 축하 메시지를 올린 것이다.

화웨이 말레이시아 공식 계정도 똑같은 실수를 저질렀다. 이날 올라온 “당신의 미래를 새로운 가능성으로 밝히겠다”는 트윗에는 하단에 ‘아이폰에서 보낸 트위터(Via Twitter for iPhone)’라는 문구가 포함돼 있었다.

화웨이는 트윗을 삭제한 뒤 다시 신년인사를 올리는 등 조처를 했지만 들끓는 비난 여론을 잠재우지 못하고 있다.

누리꾼들은 이전 트윗을 캡처해 SNS에 공유를 했다. 중국 누리꾼들은 “중국 내 많은 사람이 화웨이 휴대전화를 사도록 강요받는데 정작 자사 직원들은 애플 아이폰을 쓰고 있는 것이냐” “화웨이는 사람들에게 사과해야 한다” “어이없다” 등 비난했다.

해프닝으로 볼 수 있는 사건에 중국 누리꾼들이 크게 반발하고 나선 것은 최근 일부 중국 기업들이 애플 아이폰 보이콧 및 화웨이 제품 애용 장려에 나섰기 때문이다. 이들 기업은 애플 아이폰을 사용하는 직원의 승진 기회를 박탈하는 반면, 화웨이 스마트폰을 사용하는 직원에게는 보조금을 지원했다.

일부 중국 기업이 애플 아이폰 보이콧에 나선 것은 ‘화웨이 사태’를 모욕으로 여겼기 때문이다. 멍완저우(孟晩舟) 화웨이 부회장 겸 최고재무책임자(CFO)는 지난달 1일 미국 정부의 요청으로 캐나다에서 체포됐다가 보석으로 풀려났다. 미국 정부는 멍 CFO의 이란 제재 위반 혐의를 제기했다. 멍 CFO는 풀려났지만, 화웨이는 미국 정부의 제재 대상이 될 가능성이 커졌다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화웨이 측은 구체적인 해명이나 입장을 내놓지 않고 있다. 화웨이는 지난해 전 세계 스마트폰 시장에서 판매량 기준으로 애플을 넘어선 상황이다.

이슬비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