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료 도중 서울 강북삼성병원 정신건강의학과 임세원 교수를 살해한 박모(30)씨는 자신의 머리에 폭탄이 설치돼 있다는 망상에 빠져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조사됐다.

4일 서울 종로경찰서에 따르면 임 교수를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는 박씨는 경찰 조사에서 “머리에 소형폭탄을 심은 것에 대해 논쟁을 하다가 이렇게 됐다”며 “폭탄을 제거해 달라고 했는데 경비를 불러서 (범행을 저질렀다)”라고 진술했다.

조울증 환자였던 박씨는 과거 강북삼성병원에서 입원치료를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박씨가 횡설수설하고 있다는 점 등을 근거로 그의 진술을 범행동기로 단정하지 않을 계획이다. 대신 전날 압수수색으로 확보한 진료기록 등을 분석해 박씨의 정확한 범행동기를 파악할 계획이다.

앞서 경찰은 지난달 31일 오후 5시44분경 강북삼성병원에서 박씨를 살인 혐의로 긴급체포했다. 당시 박씨는 예약도 없이 병원을 찾았지만 임 교수는 예정에 없던 외래 진료를 본 것으로 경찰 조사에서 드러났다.

박씨는 진료 도중 흉기를 꺼내 임 교수와 자리에 있던 의료진을 위협했고 이후 임 교수는 함께 있던 간호사들을 대피시킨 뒤 복도로 도망치다 흉기에 찔려 사망했다.

박민지 기자 pmj@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