높은 작업대에 올라가 일을 하던 20대 노동자가 산업현장에서 또다시 숨지는 안타까운 일이 벌어졌다. 자동문 설치작업을 하다가 작업대와 문틀 사이에 목이 끼어 숨졌다.

5일 경찰과 소방당국 등에 따르면 지난 4일 오후 3시 15분쯤 경기도 화성시의 한 공장에서 자동문을 설치하던 모 전문업체 소속 A(27)씨가 5m 높이의 철제 문틀과 고소 작업대 사이에 목 부위가 끼었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사고 당시 A씨는 목 부위를 빼지 못해 호흡곤란 등을 겪었으나 자동문이 제때 열리지 않아 숨진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신고를 받고 출동한 119구조대에 의해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몇시간 만에 숨졌다.

경찰 조사결과 A씨는 고소 작업대의 높낮이 등을 조종하는 장치를 잘못 건드린 것으로 밝혀졌다.

경찰은 업무 안전수칙에 따라 A씨와 2인 1조로 작업을 한 다른 동료는 아래에서 자동문 전기배선을 손보고 있었던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A씨는 자동문 설치 전문업체 소속 정규직으로 파악됐다.

경찰은 회사 관계자들이 안전 관리를 제대로 했는지 등 자세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광주=장선욱 기자 swjang@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