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티이미지뱅크 제공

출산 후 자신이 낳은 아기를 살해한 혐의로 10대 여고생이 경찰에 붙잡혔다.

울산 중부경찰서는 영아살해 혐의로 여고생 A양(17)을 붙잡아 조사하고 있다고 6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양은 4일 오후 11시30분쯤 울산 중구의 자택 화장실에서 남자 아이를 출산한 뒤 흉기로 찔러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다.

가족들은 피를 흘린 채 쓰러진 A양을 발견해 병원으로 옮긴 뒤 경찰에 신고했다. 경찰은 집 안에서 숨진 아기 시신과 흉기를 발견했다.

경찰은 ‘아기가 흉기에 찔려 저혈량 쇼크로 숨진 것으로 추정된다’는 검안의 소견을 토대로 정확한 사인을 밝히기 위해 아기의 시신을 부검할 예정이며 A양을 상대로 자세한 사건 경위를 조사할 방침이다.

강문정 인턴기자, 뉴시스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