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그맨 장동민이 강원도에 지은 저택을 방송을 통해 공개했다. 아픈 누나를 더 잘 돌보기 위해 직접 집을 지었다는 사연이 알려져 감동을 주고 있다.

6일 SBS ‘미운 우리 새끼(미우새)’에는 가수 이상민이 강원도 원주로 이사한 장동민의 새집을 방문하는 모습이 나왔다. 이상민은 지하 1층부터 2층까지의 집에 방이 10개에 달한다는 얘기를 듣고 입을 다물지 못했다. 그러면서 방송계 후배인 장동민이 큰 집을 짓고 사는 것에 기특한 마음을 전했다. (포털사이트에서 영상이 노출되지 않는 경우도 있습니다. 국민일보 홈페이지에서 확인 가능합니다.)






이상민이 “보석사기를 당한 적 있는데 어떻게 이런 집을 지었나”라며 부러워하자 장동민은 “벌써 10년 전 일이다. 나는 30대에 그 흔한 여행 한번 못 가고 열심히 살았다”라고 털어놨다.

장동민은 “내가 잠도 못 자고 먹을 것도 못 먹고 살아가면서 하고 싶은 일을 생각해봤다”며 “궁극적으로 하고 싶었던 것은 전원생활이었다”고 설명했다. 사람들과 어울리는 것을 좋아한다는 장동민은 “지인들이 놀러와서 ‘진짜 잘 쉬었다 간다’ ‘다음에 또 올게’하고 말해주는 것이 너무 좋았다. ‘조금만 더 있다가 (그 일을) 해야지’하고 생각하니 70대가 되도 못 하겠다는 결론에 이르렀다”고 털어놨다. 집을 짓고 나니 너무 뿌듯했다고 했다.

두 사람의 대화를 스튜디오에서 들은 신동엽은 장동민이 집을 지은 또 다른 이유를 전하기도 했다. 신동엽은 “동민이가 장난기도 많아 사람들이 오해하는데, 주변 사람들을 잘 챙기고 또 오로지 가족을 위해 열심히 산다”면서 “이번 집도 아픈 누나를 위해 결정하고 휠체어가 불편하지 않도록 문턱을 다 없앴다고 하더라”라고 설명했다. 신동엽은 “동민이 누나가 많이 아프다. 그동안 누나를 위해 모든 것을 결정하더라”고 덧붙였다. (포털사이트에서 영상이 노출되지 않는 경우도 있습니다. 국민일보 홈페이지에서 확인 가능합니다.)



신은정 기자 sej@kmib.co.kr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