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 : 예천군의회 홈페이지

경북 예천군의회 박종철(54·자유한국당) 부의장이 지난해 말 북미 해외연수 중 가이드를 폭행해 현지에서 경찰 조사를 받은 사실이 드러났다. 또 연수에 참가한 일부 군의원들이 만취소동을 일으키고 여성 접대부를 요청했다는 의혹도 제기됐다.

7일 예천군의회에 따르면 군의원 9명과 의회사무국 직원 5명은 지난해 12월 20일부터 29일까지 7박 10일 일정으로 미국 동부와 캐나다 등지로 해외연수를 다녀왔다. 1명당 442만원씩 총 6188만원의 예산을 썼다.

연수 나흘째인 23일 오후 6시쯤(현지시간) 캐나다 토론토에서 출발한 버스 안에서 술에 취한 박 의원이 가이드 A씨를 주먹으로 때려 얼굴에 상처를 냈다. 당시 버스 운전기사가 경찰에 신고했고 박 의원은 경찰 조사를 받았다. 가이드는 예천군의원들의 중재로 약 5000달러(한화 560만원가량)에 박 의원과 합의한 것으로 전해졌다.

또 동아일보 보도에 따르면 일부 군의원들은 숙소에서 술에 취해 소란을 피우다 다른 투숙객들의 항의를 받았고, 연수 기간 가이드에게 ‘여성 접대부가 있는 술집에 데려가 달라’고 요구했다는 의혹도 받고 있다.


박종철 의원. 뉴시스.

사건이 알려진 뒤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박 의원을 사퇴시키라는 청원이 다수 등장했다. 국민을 위해 봉사하고 타의 모범이 되어야 할 의원이 폭행 등 갑질을 하고 부적절한 언행을 일삼았다는 것을 청원자들은 지적하고 있다.

박 의원은 4일 예천군의회에서 “모든 것에 대한 잘못을 인정하고 가이드에게 사죄한다. 부의장직을 사퇴하고 당적 관계는 당의 처분에 따르겠다”고 말했다. 이형식 예천군의회 의장도 “군민 여러분께 너무나 큰 실망과 염려를 끼쳐 대단히 죄송하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번 해외연수는 세금낭비라는 점에서도 비판받고 있다. 미국 워싱턴 스미스소니언 자연사 박물관, 나이아가라 폭포, 드라마 ‘도깨비’ 촬영지인 캐나다 퀘벡의 쁘띠샹플랭 거리와 아브라함 대평원 등 관광 일정이 다수 포함된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대해 예천군의회 측은 “자연유산과 관광자원 개발과 보존실태, 도심 재생, 다양한 복지 운영 정책 등을 파악해 지역 실정에 맞는 운영 방안을 모색하기 위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지난해 12월 중앙일보가 전국 243개 도·시·군·구의 2017년 재정공시와 결산서, 국외 출장보고서, 세출 현황을 대조·검증한 결과, 전국 지방 공무원 현원 31만555명 중 5만2946명(17.1%)이 지난해 해외출장을 다녀온 것으로 나타났다. 지자체 예산 1389억원 정도를 공무원 해외연수 비용으로 쓴 셈이다.


이신혜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