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한양행이 미국 제약기업인 길리어드와 비알코올성지방간(NASH) 치료 신약 후보물질의 기술 이전 및 공동개발 계약을 맺었다.
총 기술수출 금액은 7억8500만달러(한화 약 9000억원) 규모다.

유한양행은 7일 이 같은 계약 체결 사실을 공개했다. 회사 측은 이번 기술수출 계약이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7∼10일(현지시간) 열리는 JP모건 헬스케어 콘퍼런스 개막을 앞두고 전격 이뤄졌다고 밝혔다.

계약에 따라 길리어드는 2가지 약물 표적에 작용하는 합성 신약 후보물질에 대한 전 세계 개발 및 사업화 권리를 갖는다. 유한양행은 대한민국에서 사업화 권리를 유지한다.
유한양행과 길리어드는 비임상 연구를 공동 수행하고 길리어드는 글로벌 임상 개발을 담당하게 된다.

유한양행은 반환의무 없는 계약금으로 1500만달러를 받게 되며 향후 마일스톤 기술료(개발 및 허가, 매출에 따라 수령 예정인 단계별 기술료) 7억7000만달러, 매출에 따른 경상기술료를 받는다.

비알코올성 지방간염은 술을 전혀 마시지 않거나 아주 적게 마시는데도 간에 5% 이상의 지방이 쌓이는 ‘비알코올성 지방간’이 악화해 간세포 손상이 진행되는 단계를 칭한다. 만성 진행성 질환으로 간 손상 또는 섬유화(딱딱해짐)를 유발해 간 기능을 망가뜨린다. 아직 최종 허가 문턱을 넘은 약이 없어 치료 방법이 매우 제한적이다.

길리어드 연구개발 책임자인 존 맥허치슨 박사는 “이번 협력은 유한양행과 오랜 파트너십에 기초한 것”이라며 “이미 진행된 섬유증을 갖는 NASH 환자의 새로운 치료법에 초점을 두고 있다”고 말했다.

유한양행 이정희 대표이사는 “이번 협력을 통해 길리어드와 오랜 신뢰와 파트너십을 확장하고 심화시킬 수 있게 됐다”며 “간 질환 분야에 전문성을 갖는 길리어드와 협력을 통해 연구개발이 더욱 빠르게 진행될 것으로 확신한다”고 말했다.

민태원 의학전문기자 twmi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