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18민주화운동은 북한의 소행이라고 줄곧 주장해오던 극우 보수논객 지만원(77)씨가 태극기 집회 연설에서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를 공개적으로 비난하며 욕설을 퍼부어 파문이 일고 있다.



새해 첫 주말을 맞은 지난 5일 서울 광화문 광장에서 열린 태극기 집회 연설에서 지씨는 “전날 나 원내대표를 국회에서 만났다”며 나 원내대표를 향해 거친 욕설을 퍼부었다. 지씨는 “5‧18 진상조사위원으로 들어가야 하지 않냐”면서 “그러나 나 원내대표가 안 되겠다고 했다”고 운을 뗐다.

지씨는 이어 “한국당은 5‧18을 민주화 운동으로 인정한다고 했다”며 “나를 조사단에 포함시키면 5‧18 민주화 운동을 부정하는 단체로 인식이 되기 때문에 국민들 표가 다 날아간다고 했다”고 전했다.




지씨는 또 “나경원 그 XX 여자 아니냐? 그거 내가 안 들어가면 공신력이 없는 거야. 승복할 수가 없는 거다”라며 “다른 사람이 조사위로 들어가 내 연구를 토대로 의견을 내면 초반부터 제재를 받아 입을 열 수 없다. 나경원 XX 아니냐”라고 비난했다.

이와 함께 지씨는 조사위원 중 한국당 추천을 받을 3명이 조갑제 외 서정갑 등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나 조갑제는 6일 조갑제닷컴 홈페이지를 통해 지만원의 주장이 허위라고 반박했다.

YTN을 비롯한 일부 매체는 나 원내대표가 실제 지씨를 만났다고 7일 보도했다. 한국당 핵심 관계자는 여러 매체를 통해 지씨를 5‧18 조사위원으로 할지 아직 정해지지 않았으며 조만간 의원총회를 통해 결정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여야 합의로 만들어진 국회 5‧18 진상조사위는 지난해 9월부터 활동에 들어갈 예정이었지만 한국당이 위원 추천을 미루면서 위원회 구성이 지연되고 있다. 나 원내대표는 추천위원을 7일 발표하려 했지만 전임 지도부에서 정리한 후보 명단에 당내 이견이 많고 추가 모집의 필요성이 제기되고 있어 위원 발표를 연기한다고 밝히기도 했다.

한편 지씨는 5‧18이 북한에서 내려온 600여 명의 특수군이 일으킨 폭동이라고 주장해왔다. 이 때문에 허위사실 유포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고 유족들에 대한 손해배상 판결도 내려졌다.

영화 ‘택시운전사’의 실제 주인공인 김사복씨를 빨갱이라고 지칭해 김사복씨의 아들 김승필(60)씨로부터 고소를 당하기도 했다. 지난해 6월 말 광주지검은 지씨의 사건을 방배경찰서로 내려보내 수사를 맡겼고 11월 사자명예훼손‧명예훼손 혐의로 지씨를 조사해 검찰에 기소 의견으로 송치했다.

지씨는 검찰 조사를 받고 있는 상황이어서 조사위원으로 선정될 가능성은 희박하지만 줄곧 한국당 조사위원 참여를 희망해 왔다. 그러나 나 원내대표가 이에 대해 부정적인 입장을 보이자 거친 욕설을 퍼부으며 1인 시위를 예고하기도 했다.

지씨는 자신이 운영 중인 시스템클럽 홈페이지를 통해 8일 오후 2시부터 서울 동작구에 위치한 나 원내대표 지역구 사무실 인근에서 나 원내대표 규탄 집회를 열 예정이라고 밝혔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