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에서 무속인으로 변신한 정호근(55)의 굴곡진 삶이 공개됐다.

8일 방송된 MBC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에서는 중견 연기자에서 무속인으로 전향한 정호근의 근황이 다뤄졌다. 1983년 MBC 공채 17기 탤런트로 데뷔한 정호근은 MBC 드라마 ‘이산’ ‘선덕여왕’ 등 다양한 작품으로 활동해왔다.



그러나 이날 방송에서 정호근은 중견 배우가 아닌 4년 차 무속인의 모습으로 등장했다. 유명 무속인인 할머니의 영향으로 어린 시절부터 자연스레 무속 신앙을 받아들였다고 한 정호근은 2015년 돌연 신내림을 받았다.



이에 대해 정호근은 “인생이라는 게 참 알다가도 모를 일”이라며 “내가 이렇게 한복 입고 방울을 흔들고, 부채를 펴며 어떤 영적인 기운을 느끼며 사람들에게 상담하리라고 생각을 해봤겠나? 천직 또한 내가 ‘이거 아니면 안 된다’라고 했던 일도 이렇게 인생을 통해 바뀔 수 있다”는 소감을 밝혔다.

동료 배우 윤승원은 “연기자로서는 완벽한 친구였다. 철저하게 준비했고 강한 캐릭터 역할을 많이 했다. 워낙 힘이 좋으니까”라고 평가했다. “다 알려진 연기자가, 직업을 바꾼다는 게 보통 일이 아니다”라고 한 윤승원은 “이 친구가 ‘진짜 큰 결심을 했구나’ 싶었다”라고 말했다.

정호근은 가족들을 지키기 위해 무속인의 삶을 선택했다고 밝혔지만 정작 가족들은 충격적이었다는 반응을 보였다. 정호근의 아내 장윤선씨는 “고민을 많이 했다. 긴 편지도 여러 번 썼었고 당신하고 못살겠다고 했었다. 그냥 이혼할래라는 말도 했었다. 많은 충격이었다”고 고백했다.

큰아들 동섭씨도 “처음엔 몰랐는데 주변에서 사람들이 손가락질을 시작하더라”며 “다는 아니지만 웬만한 사람들은 그랬다. 한국에서는 나쁜 편견을 가지고 있으니까 그게 현실인 걸 나도 알고 있었다. 처음엔 원망을 하기도 했다”고 밝혔다.



이날 방송에서 정호근의 아픈 가족사도 전해져 주위를 안타깝게 했다. 임신중독증으로 큰 딸이 미숙아로 태어나 폐동맥고혈압을 앓았다. 그러나 27개월 만에 결국 세상을 떠났다. 이어 낳은 쌍둥이도 미숙아로 태어나 치료를 위해 미국으로 떠났지만 쌍둥이 중 아들이었던 막내 제임스마저 3일 만에 잃고 말았다.



그 후 16년째 기러기 아빠로 살고 있는 정호근은 무속인이 된 이후 처음으로 막내 아들의 묘소를 찾았다. 정호근은 “자식은 가슴에 묻는다고 하잖냐. 그런데 그런 일이 나한테 생겼다. 전생에 무슨 죄를 지었나 하는 마음에 별의별 생각을 다 했다”고 말했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