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텍 환경공학과 국종성(왼쪽) 교수와 신소재공학과 김형섭 교수. 포스텍 제공.

포스텍은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주관한 2018 국가연구개발 성과평가 유공 포상 수여식에서 환경공학과 국종성 교수와 신소재공학과 김형섭 교수가 각각 대통령 표창과 장관 표창을 받았다고 9일 밝혔다.

국종성 교수는 기상이변과 지구온난화에 영향을 미치는 엘니뇨 현상, 식물성플랑크톤과 북극 온난화 관계 등 주요 기후변화 및 변동에 대한 연구성과를 발표하며 세계 기후를 세밀하게 이해하는데 기여한 공로로 대통령 표창 수상자로 결정됐다.

국 교수는 서울대학교에서 박사학위를 취득하고 2014년 포스텍에 부임했다.

김형섭 교수는 미세조직과 변형기구에 기초한 금속재료의 기계적 거동 및 유한요소 해석 분야에서 우수한 연구성과를 보여왔으며 나노구조설계와 신소재 재료 분야에서 연구의 수월성을 인정받아 과기부 장관 표창 수상자가 됐다.

김 교수는 서울대에서 박사학위를 받았고 2008년 포스텍에 부임했다.

한편 국가연구개발 성과평가 유공 포상 수여식은 지난 28일 정부과천청사에서 개최됐으며 과학기술인 119명과 10개 기관에 포상이 이뤄졌다.

포항=안창한 기자 changha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